> 정치 > 국회·정당

손학규 "김원봉 발언 부적절", 나경원 "대통령, 사회통합 의지 있나"

"대통령이 사회통합 저해"…한목소리
"김원봉 국가유공자 서훈도 시기상조"

  • 기사입력 : 2019년06월07일 10:18
  • 최종수정 : 2019년06월10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야당에서는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며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현충일 추념식을 다녀와 문 대통령이 왜 저렇게 하시는걸까 하루종일 생각해봤다"면서 "대통령은 실제 신년사부터 어제 현충일 추념사까지 매우 자극적이고 위험한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5.31 kilroy023@newspim.com

그는 "지난 신년사에서는 촛불혁명 같은 방법으로 경제정책의 기조와 큰 틀을 바꿔야 한다며 경제실정의 비판을 외면하는 모습을 보였고, 삼일절 경축사에서는 빨갱이라는 단어까지 쓰며 매우 적대적 역사인식을 표했다"며 "5.18 기념사에서는 독재자의 후예라는 표현을, 어제는 다른 날도 아닌 현충일에 김원봉을 추켜 세우는 발언을 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일부러 그러는 것 같다. 이유가 없다면 이렇게 직접 대통령이 폭탄 발언을 이어갈 이유가 없다"면서 "겉으로는 통합을 내걸지만 실제로는 균열을 바라고 대화를 이야기 하지만 갈등을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치를 계속 싸움판으로 만들기 위해 도저히 보수우파가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으로 야당의 분노와 비난을 유도한다는 것"이라며 "사상 초유로 선거제도마저 패스트트랙에 태우고 제1야당을 완전히 무시하고 외면하는 정치도 결국 같은 의도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대통령이 보수와 진보를 나눌 시기가 지났고, 애국을 생각하면 통합된 사회로 가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지극히 당연한 얘기"라면서 "하지만 시기와 장소가 잘못됐다. 통합을 말씀하시려 했으면 5.18 행사장에서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5.18 행사장에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어려움을 치르는 것을 보고도 한국당에 대해 '독재자의 후예'라며 편가르기에 앞장섰던 대통령"이라면서 "이제 말을 바꿔 통합을 얘기한다면 그 단어는 잘못된 것이고 진실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에서도 지난 6일의 발언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 두번째)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2019.06.03 leehs@newspim.com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사회통합의 예로 김원봉을 들었는데, 김원봉은 서훈 추서 논쟁이 있는데다 날짜와 자리가 현충일 현충원이라는 점에서 과연 적절한 것인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대통령은 자신의 생각과 신념을 국민 눈높이에 맞춰야 하고 사회통합과 국민통합을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김원봉 선생에 대한 개인적인 존경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는 1948년 월북 후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기 대의원, 국가 검열상에 오르는 등 북한 정권 수립에 기여한 것은 물론이고 김일성의 6.25 공훈자 훈장까지 받았다"며 "그 뒤 숙청 당한 것이 모든 것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사회통합을 말하려다 오히려 이념갈등을 부추겼다"며 "3.1절의 빨갱이 발언과 5.18 민주화 운동 기념사에서의 독재자 후예 발언 등도 사회통합에 역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병호 최고위원도 "사회주의계열 독립 운동가가 정당한 평가를 받아야 한다는 취지는 이해하지만,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6.25에 참전한 사람까지 서훈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과격한 판단"이라면서 "그렇다면 김일성과 박헌영도 독립유공자인가. 약산 김원봉의 서훈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