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무역전쟁 중국, 미국 공세에 고강도 전방위 반격으로 맞서, 유학 여행 제한령

  • 기사입력 : 2019년06월05일 10:53
  • 최종수정 : 2019년06월05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지난 4일 외교부, 문화관광부가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 유학 경계령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사진=신화사]

[서울=뉴스핌] 김경동 기자 = 중국 외교부와 문화관광부가  4일 미국 여행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미국에 대한 반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는 전날 교육부가 유학 경계령을 내린데 이어 취해진 조치다. 

중국 외교부는 자국민들에게 안전 의식을 환기시키고, 자체 신변 보호에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문화관광부는 최근 미국에서 빈발하는 총기강도 절도 사건을 언급하며 중국 여행객에게 여행 위험을 충분히 점검하고 여행지 치안을 실시간 파악할 것을 주문했다.

외교부, 문화관광부는 이번 통지가 2019년 12월 31일까지 유효하다고 밝혔다. 문화관광부는 "이번 공지는 주로 안전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미국은 최근 몇 년간 총기 폭력 범죄와 사회 치안 사건이 빈발하면서 중국인 관광객들의 신변과 재산 안전이 위협받았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올해 중국인 관광객이 330만명, 2023년에는 41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다.  다만 작년 무역전쟁 여파 등으로 2018년 중국인 대미 관광객 수는 7.9% 줄었으며, 이는 2003년 이후 처음 감소한 것이다.

또한 국가 유학기금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이 국비로 미국에 보내는 유학생 비자 신청자는 1만313명으로 이중 3.2%인 331명이 비자문제로 입국이 좌절됐다.  2019년 1~3월에도 중국 국비 미국유학 비자 신청자는 1353명이었으나 이중 13.5%인 182명이 비자문제로 미국행이 좌절됐다.

현재 미국내 중국 유학생은 35만명으로 최대 규모이며 지난해 이들은 미국에서 189억 달러를 소비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해 미국내 최대 규모인 35만명의 중국인 유학생이 비자 심사, 연장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중국 주미대사관은 2일 미국 정부가 최근 미국 비자 신청자에게 소셜미디어 계정 정보를 요청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미국 비이민 비자 신청자들은 지난달 31일부터 온라인에서 DS-160를 작성할 때 자신이 5년간 사용한 더우반(豆瓣), QQ공간(QQ空間), 시나닷컴(新浪), 텅윈웨이보(騰訊微博)와 Facebook 등의 소셜 플랫폼 및 계정 이름 제출을 요구받고 있다. 

2018년 이후 미국은 스파이 대응을 이유로 중국인 미국 비자를 취소하거나 재심사하면서 재심사 대상을 자연과학에서 사회과학분야로 확대했다. 최근엔 중미관계 연구학자의 미국 입국 10년 비자도 취소하기도 했다. 

 

hanguogeg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