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여수해경, 뱃길 끊긴 섬마을 60대 응급환자 긴급이송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1:44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1: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여수=뉴스핌] 박우훈기자 = 뱃길이 끊긴 심야시간 섬마을 주민인 60대 남성이 장폐색증 증상을 보여 해경이 육지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어제 오후 10시 38분경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에 거주하는 정 모(53·남) 씨가 복통을 호소해 삼산보건지소를 방문 진료 결과 장폐색증 의심 된다”며 “공중보건의가 해경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응급한자 원격응급의료시스템 이용 응급처치 [사진=여수해경]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인근 해역 경비업무 중인 500t급 경비함을 신속히 거문도 안전해역으로 이동, 응급환자 정 모 씨와 보호자를 편승시켰다.

이어 원격응급의료시스템을 이용 전문 의료진의 조치에 따라 응급치료를 하며 정 씨를 신속히 이송했다.

또한, 소리 인근 해상에서 50t급 경비정에 응급환자를 릴레이 이송해 4일 오전 00시 49분경 고흥 나로도 축정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 순천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 및 해상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출동하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바다의 앰뷸런스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응급환자 및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주저 없이 119 통합신고 번호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