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종합] 1분기 GDP -0.4%, 10년래 최저…수출·투자 모두 감소

4월 속보치(-0.3%)보다 하락..."실제 0.03%p 차이, 큰 의미 부여 어려워"
2분기 1.3%, 하반기 0.9% 기록하면 연간 전망치 2.5% 달성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0:33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올해 1분기(1~3월) 우리나라 경제성장이 0.4%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발표한 속보치(-0.3%) 보다도 저조하다. 수출과 투자 모두 감소하면서, 성장률이 크게 위축되는 상황이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1/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잠정)'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실질GDP 성장률은 -0.4%다. 지난 2008년 4분기 -3.2%를 기록한 이래 10년3개월래 최저치다. 분기별 GDP가 마이너스를 보인 것은 2017년 4분기(-0.2%) 이후 1년3개월만이다.

전기대비 민간 및 정부 소비지출은 증가한 반면, 수출 감소와 설비 및 건설투자 감소로 GDP 성장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은행]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기저효과와 부동산 규제 등으로 건설투자가 저조했다"며 "반도체도 부진한데다,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수출도 둔화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민간소비는 서비스(의료 등)는 줄었으나 내구재(가전제품 등)가 늘면서 0.1% 증가했다. 정부소비는 건강보험급여 지출이 늘어 0.4%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줄어 0.8%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반도체 제조용 장비 등)와 운송장비가 모두 줄어 9.1% 감소했다.

수출은 반도체, LCD 등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3.2% 감소했고, 수입은 기계 및 장비, 광산품(원유, 천연가스) 등이 줄어 3.4% 감소했다.

지난 4월 속보치 대비 GDP는 0.1%포인트(p) 하향 수정됐다. 항목별로는 설비투자가 상향 수정됐으나, 건설투자와 총수출은 하향됐다.

박양수 국장은 "기존 속보치에서 0.34% 하락한 것이 이번 잠정치에서는 0.37% 하락으로 집계됐다. 실제로는 0.03%p 정도 차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잠정치는 속보치 추계시 이용하지 못했던 각종 기초자료를 추가로 반영하고, 국민계정 2015년 기준년 개편 결과도 반영해 과거 시계열이 조정됐다"며 "속보대비 수정 정도에 큰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을 2.5%로 전망하고 있다. 박양수 국장은 "산술적으로 2분기 성장률이 1.3~1.4%를, 하반기 성장률이 0.9~1.0%를 기록하면 2.5%성장 달성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전기대비 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동기대비 1.1% 증가한 수치다. 명목 국내총생산(-0.8%)과 국외순수취요소소득(3조원→3000억원)이 모두 줄었다.

GDP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비 0.5% 하락했다. GDP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누어 사후적으로 계산한 값으로, 국민소득에 영향을 주는 모든 경제활동을 반영하는 종합적 물가지수다. 지난해 4분기 0.1% 하락한데 이어 2분기 연속 하락했다.

1분기 총저축률(34.5%)은 최종소비지출(-0.1%)에 비해 국민총처분가능소득(-1.4%)이 더 크게 감소하면서 전기대비 0.9%p 하락했다. 국내총투자율은 건설 및 설비 투자가 감소하면서 전기대비 0.7%p 줄어든 30.7%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국민계정통계 현실 반영도를 높이기 위해 국민계정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2000~2018년까지를 다루는 1차 개편은 이날(4일) 공표하고, 1953~1999년까지를 다루는 2차개편은 올해 12월에 다시 공표한다. 박 국장은 "최근 경제구조 변화 등을 반영해 통계의 현실반영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