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펜스 “무역협상 타결하려면 中 개혁 수용해야”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04:28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0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무역 협상 타결이 이뤄지려면 중국이 통상 시스템 개혁에 합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내달 일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회담 가능성을 언급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30일(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캐나다에서 저스틴 트뤼도 총리와 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개혁을 요구했다.

그는 “내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리는 일본에서 양국 정상이 회담을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자리에서 협상 진전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협상 타결을 위해서는 중국이 미국의 통상 시스템 개혁 요구를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말해 기존의 협상안에서 물러서지 않을 뜻을 내비쳤다.

이날 CNN에 따르면 중국 측은 관세 인상에 이어 화웨이 보이콧까지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을 ‘경제적 테러’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최근 인민일보를 포함한 중국 언론들은 연이어 결사항전의 의지를 드러낸 한편 미국에 대한 보복으로 희토류 수출을 제한할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한편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내달 양국 정상회담이 이뤄지더라도 기대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가 휴전의 연장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협상 재개조차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 합의 도출을 기대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내달 양국 정상이 휴전에 합의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3000억달러 물량의 수입품에 관세를 강행할 여지가 높다는 것이 시장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