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생활밀착형 블록체인 개발 착수...11월 서비스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등 3개 분야 개발
기부금품 관리내역 공유 등 3개 분야 사전검증

  • 기사입력 : 2019년05월29일 11:0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올해를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실용화 원년으로 선언한 서울시가 세부적인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등 3개 분야 개발과 기부금품 관리내역 공유 등 3개 분야 사전검증(PoC) 절차를 11월까지 마무리하고 행정서비스에 적용하다는 계획이다. 2022년까지 1233억원이 투입되는 블록체인 마스터플랜의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업계 관심이 높다. 

서울시는 5월 초 ‘2019년 블록체인 기반 행정서비스 구축(1차)’ 사업자 선정을 마무리하고 개발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이번 사업분야는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 △마일리지 통합 관리(S-Coin) △서울시민카드 서비스 확대 등 3개 분야 개발과 △기부금품 관리내역 공유 △온라인 증명서 위변조 방지 △시민주도 스마트 헬스케어 등 3개 분야 사전검증(PoC) 등 총 6종이다.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2018~2022)’ 주요 내역. [사진=서울시]

선정된 사업자는 IT 전문기업 '유라클'로 사업비는 총 11억6283만원이다. 당초 4월 중 사업자 공모를 끝낼 계획이었지만 적합한 사업자를 찾지 못해 한 달 가량 늦춰졌다. 6개월간 개발 및 검증 절차를 걸쳐 오는 11월에 해당 서비스를 행정업무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개발에 착수한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기대효과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서류 없는 온라인 자격검증은 청년수당, 주민(시민)감사 청구 등에서 자격검증을 위해 제출하던 증빙서류를 온라인 자격조회로 대체하는 것으로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부여와 증빙서류 제출에 따른 사회적 비용절감이 가능하다.  

마일리지 통합 관리는 기존 에코, 승용차, ETAX, 시민건강, 여론조사 등 개별 적립돼 있는 마일리지를 통합하고 제로페이와 연계해 사용 편의성을 높인다. 또한 블록체인 기반 통합 인증 체계를 도입해 서울시민카드에 연계된 공공시설과 제휴서비스의 본인인증이나 전자서명에 사용하고 마일리지 통합 관리도 적용하는 등 서비시 영역을 확대한다.

이와는 별로도 서울시가 준비중인 ‘하도급 대금 자동지급’과 ‘민주주의 서울’ 관련 블록체인 서비스는 하반기에 개발(사업자 선정) 예정이며 ‘시간제 노동자 권익보호’ 서비스는 4월부터 개발에 착수해 연말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 서비스는 행정 안정성과 편의성을 높인다는 측면 외에도 서울시의 본격적인 블록체인 행정서비스 실용화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관심이 뜨겁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2022년까지 5년간 1233억원을 투자하는 ‘블록체인 도시 서울 추진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이는 서울시의 첫 번째 블록체인 분야 마스터플랜으로 블록체인 관련, 산업생태계 활성화와 행정서비스 혁신이라는 두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이중 행정서비스 혁신의 경우, 앞서 언급한 6종 뿐 아니라 이미 3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장안평 중고차 매매 시스템을 비롯해 헬스케어, 태양광, 전기자동차 등 신사업 분야도 포함하고 있다. 서울시 행정 전반을 아우르고 있다는 점에서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효과가 실무 현장에서 입증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 관계자는 “6개월간의 개발 및 검증 기간을 걸쳐 11월 중 실제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 관련 기술들이 적용될 계획”이라며 “앞서 발표한 마스터플랜에 담긴 블록체인 내용들도 단계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