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인보사' 사태로 코오롱티슈진 상폐 위험 커졌다

코오롱생명과학, 모든 논란 짊어지나…꼬리 자르기?
회계법인, 티슈진 재감사 ‘의견거절’ 가능성도 제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7: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9일 0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코오롱 ‘인보사’ 사태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품목허가 취소 및 형사고발을 결정했으며, 한국거래소는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적격성실질심사를 검토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코오롱티슈진은 상장폐지 될 가능성이 높으며, 코오롱생명과학은 모든 뒤처리를 담당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8일 식약처는 인보사 허가를 취소하고, 코오롱생명과학과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에 대해 형사고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코오롱 제출 자료 △자체 시험검사 △미국 현장 실사 등을 종합해 검증한 결과, 인보사 2액이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임을 확인했다.

거래소는 경영에 중대한 영향을 끼칠 사안으로 판단,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의 주권매매거래를 이날 장 종료 시까지 정지시켰다. 아울러 코오롱티슈진은 상장실질심사 대상 여부가 결정될 때까지 주권에 대한 매매거래정지가 계속된다고 밝혔다.

거래소 관계자는 “상장적격성실질심사 사유 발생 여부 결정이 나면 안내공시가 나갈 것”이라며 “가능한 빨리 결론을 내 거래 재개할지 여부를 판단해야 하니 오늘 중으로는 결정이 날 것 같다”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는 코오롱티슈진이 상장폐지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코오롱티슈진의 시가총액은 약 5000억원이다. 그룹의 지주회사인 코오롱 27.26%, 이웅열 회장 17.83%, 코오롱생명과학이 12.57%를 보유하고 있다. 소액주주 비율은 36.66%이며, 총 5만9445명이 있다. 상장폐지가 된다면 코오롱 주요 계열사뿐만 아니라 몇만명의 소액주주가 막대한 손해를 입게 된다. 

증권사 바이오 담당 연구원은 “코오롱티슈진은 상장하면서 조달한 자금 70% 정도 인보사 개발을 위해 사용해야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국내 및 미국 임상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3~5년 기다려야 되는데, 인보사 이외에 아무것도 없는 회사이기 때문에 거래소에서 상장폐지하든가, 아니면 자진해서 상장폐지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밴처캐피탈 바이오 전문 투자 임원은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이외에 원료의약품, 화장품 소재, 친환경페인트 등 여러 사업을 영위하고 있기 때문에 상폐까지는 안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티슈진은 유일한 주요 품목이 인보사이고, 작년 회계 감사 이후 발생한 중대한 사실이다. 이미 한영회계법인이 재감사를 통지했고, 감사의견에서 ‘의견거절’이 나온다면 상장폐지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지난 14일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의 외부감사인인 한영회계법인은 수정된 재무제표에 대한 재감사를 통지했다. 한영회계법인은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와 관련해 코오롱티슈진의 2018년도 재무제표, 코오롱생명과학의 2017년도 및 2018년도 재무제표에 대한 재감사가 각각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또 코오롱그룹까지 피해가 가는 것을 막기 위해 가능한 코오롱생명과학이 모든 논란을 끌어안고 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바이오 투자업계 관계자는 “일본 제약사 미쓰비시다나베와의 소송뿐만 아니라 개인투자자 및 환자까지 소송이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이웅열 회사와 코오롱그룹까지 올라가는 것을 막기 위해 코오롱생명과학이 대부분을 끌어안고 가고, 상폐 이후 비상장사로서 코오롱티슈진도 일부 책임을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코오롱생명과학 측은 이날 공식입장문을 통해 “조작 또는 은폐 사실은 없다”며 “허가취소사유에 대해서는 회사의 입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만큼 향후 절차를 통해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ur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