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미일정상회담] 아베, 트럼프 극진히 ‘접대’하고 받아든 초라한 성적표

현안이었던 무역교섭에서 얻은 것 없어
북한에 대해서는 트럼프와 인식차 노정
트럼프·아베 굳건한 연대에 ‘균열’ 지적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15:5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즉위하며 시작된 레이와(令和) 시대 첫 국빈으로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융숭하게 대접했다. 하지만 이런 대접에도 불구하고 손에 얻은 것은 별로 없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이번 정상회담의 최대 현안이었던 미일 간 무역교섭에서는 얻은 것이 없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되레 트럼프 대통령과 인식 차이만 드러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른바 ‘접대 외교’를 통해 두 사람 간의 친분은 제대로 과시했지만, 정작 실속은 챙기지 못한 셈이다. 일부에서는 트럼프와 아베의 굳건한 연대가 일부 균열을 나타냈다고 지적했다.

27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골프에 스모, 로바타야키까지...삼시세끼 밀착 외교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이틀째인 26일 오전 골프 라운딩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일본의 국기(國技)라고 불리는 스모를 함께 관전하고, 저녁에는 도쿄 롯폰기(六本木)에 있는 로바타야끼(炉端焼き) 식당에서 부부 동반으로 저녁 식사를 했다.

골프장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옆에 태우고 직접 카트를 운전했으며, 라운딩 도중에는 만면에 미소를 띠고 있는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스모 경기장에서는 좌식에 익숙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배려해 의자를 놓은 좌석을 따로 마련했으며, 경기 후 트럼프 대통령이 도효(土俵·스모 경기장)에 올라 우승자에게 특별 제작한 트로피를 수여하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형식과 절차를 중시하며 신성시하기까지 하는 스모 경기장의 도효에 외국 정상이 올라 온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가 얼마나 트럼프 대통령을 배려했는지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저녁에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와 아베 총리 부부 4명이 단란하게 앉아 손님이 보는 앞에서 생선, 고기, 야채 등을 구워 주는 일본 느낌 물씬 나는 로바타야키 요리를 대접했다.

하루 종일 붙어 다니며 삼시세끼를 함께 하는 등 그야말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의 밀착 외교를 펼쳤다. 이를 두고 미국 등 일부 언론은 “접대 외교” “아베 총리는 관광 가이드”라며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26일 오전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에 위치한 골프장 '모바라컨트리클럽'에서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태우고 직접 카트를 운전해 클럽하우스로 향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안이었던 무역교섭에서 얻은 것 없어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브로맨스’를 통해 개인적인 친분을 과시하는 데는 성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도착 후 기자회견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의 관계는 특별하다”고 밝혔고, 골프 후에는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며 “지바의 모바라컨트리에서 아베 신조와 골프를 쳤다. 멋진 아침이었다”고 친밀감을 나타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던 중 “한국과 북한 간에 전혀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아베 총리에게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한국의 대응에 곤혹감을 전달하며 한국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기까지 했다.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라운딩 중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레이와 시대 첫 번째 국빈으로 맞이한 트럼프 대통령과 지바에서 골프.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미일 동맹은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적었다. [사진=아베 신조 총리 트위터]

하지만 정작 회담에서는 브로맨스 과시가 무색할 만큼 실속을 챙기지 못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회담에 앞서 미국과의 무역교섭을 긴급한 현안으로 삼고 자동차, 농산물 등의 주요 쟁점에서 미국 측의 양보를 이끌어 낼 심산이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간 무역불균형에 대해 언급하며 일본을 압박했다. 그는 “일본은 오랫동안 미국과의 무역에서 우위에 서며 많은 이익을 얻어 왔다. 이러한 무역불균형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대일 무역적자 삭감에 강한 의욕을 나타냈다.

이어 “우리의 2국간 무역교섭에서는 쌍방에게 이익이 되는 합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미국의 목표는 일본과의 무역적자를 삭감하는 것과 일본에 대한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모든 무역장벽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역교섭의 초점인 농산물에 대해 아베 총리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과 같은 수준의 관세 철폐나 인하가 한도”라는 입장을 재차 전달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TPP는 미국과 아무런 관계도 없으며, 거기에 얽매이지도 않을 것”이라며 대폭적인 관세 철폐나 인하를 요구할 것임을 암시했다.

27일 일본 도쿄에서 미일정상회담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물론 “8월에 무역교섭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이다”라며, 무역교섭 타결을 일본의 7월 참의원 선거 이후로 미뤄 아베 총리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발표’가 무엇을 의미하는 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일본 내에서도 8월 합의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는 않는 모습이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관방 부장관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정상 간에 8월 합의에 대해서는 얘기한 바 없다”고 부정했다.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자민당 선대위원장은 “8월 타결은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AP통신은 “이번 회담은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하는 아베 총리의 전략에 대한 한계를 보여줬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골프 라운딩, 스모 관전 등 자신을 위한 ‘맞춤 일정’에도 불구하고 양보할 뜻이 없어 보였다”고 지적했다.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관련해선 트럼프와 인식 차이만 노정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미국은 북한 정책과 관련해 완전히 일치된 입장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 문제에 있어 트럼프 대통령과의 인식 차이를 확인하게 됐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신경 쓰지 않는다. 그것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일 수 있다고 하는데 나는 다르게 본다”면서 “나는 그냥 한 사람의 행동으로 본다. 김 위원장이 관심을 얻길 원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누가 알겠냐”고 말했다.

이어 “현재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발사되지 않고 있으며 지난 2년 간 핵실험도 한 건도 없었다. 나는 만족하고 있다”며 “북미 교섭은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있다. 나는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자국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큰 우려를 나타내 왔던 일본의 입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아베 총리도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동의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심히 유감스러운 행동이었다”고 전혀 다른 반응을 나타냈다.

27일 미일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지난 2년 간 북한의 핵실험이 한 번도 없었음을 강조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이 “단, 북한에 대한 제재는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한 것 정도가 북한 문제와 관련해 미일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한다는 아베 총리의 말과 부합된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은 아베 총리의 우정 공세를 무색하게 만드는 깜짝 발언이었다”고 지적했으며,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굳건한 연대에 일부 균열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경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로 귀국 길에 올랐다. 그는 내달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다시 일본을 방문한다.

이때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한 번 정상회담을 갖는다. 6월 회담에서는 아베가 몇 점짜리 성적표를 받아들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