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미일정상회담] 트럼프, 美 대통령 최초로 자위대 호위함 승선...동맹 과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8일 08:0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8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오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해상자위대 요코스카(横須賀) 기지를 방문, 정박 중인 이즈모형 호위함 ‘카가’에 승선한다.

미국의 대통령이 일본 자위대 호위함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지통신은 28일 이같이 보도하며 “일본과 미국의 굳건한 동맹 관계를 다시 한 번 국제사회에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즈모형 호위함을 개조해 사실상 항공모함으로 운용할 방침을 설명하고, 미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의 구입 계획도 전달할 예정이다.

대일 무역적자 삭감에 큰 의욕을 보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산 방위 장비 대량 구입 계획을 전함으로써 무역불균형 시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인상을 주기 위한 의도가 엿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요코스카 미 해군 기지도 방문해 강습상륙함 ‘와스프’에 올라 미국 국민들을 향해 연설도 할 예정이다.

지난 25일 레이와(令和) 시대 첫 번째 국빈으로서 일본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요코스카 방문을 끝으로 나흘간의 방일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고, 이날 오후 하네다(羽田)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로 귀국 길에 오른다.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라운딩 중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레이와 시대 첫 번째 국빈으로 맞이한 트럼프 대통령과 지바에서 골프.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미일 동맹은 더욱 굳건해질 것"이라고 적었다. [사진=아베 신조 총리 트위터]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