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황금종려상 '기생충' 한국적 정서 담은 영화 칸에서 쾌거, 중국 환구시보 보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10:1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 매체들이 26일  칸 영화제에서 황금 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대해 관심있게 보도하고 있다. 

중국 매체들은 제72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기생충이 한국 영화로는 최초로 최우수 작품상인 황금 종려상을 수상했다고 보도했다.

제 72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사진=바이두]

중국 매체 차이신(財新)은 '지난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 '어느 가족'에 이어 올해에는 한국의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 종려상을 수상했다’고 전하며 ‘두 감독이 더 이상 유럽이 생각하는 기이한 아시아 이미지에 기대지 않고도 상을 거머쥐었다’고 평가했다.

차이신은 기생충의 내용을 소개하며 영화가 다루고 있는 내용이 한국의 양극화 문제를 다루고 있다면서 이 또한 사회문제를 다뤘던 지난 황금 종려상 수상작 어느 가족과 일치하는 지점이라고 분석했다.

영화 전문 매체 마오옌뎬잉(貓眼電影) 또한 봉준호 감독의 황금 종려상 수상 소식을 빠르게 전하며 ‘기생충이 칸 영화제 심사위원 9명 전원의 지지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또  ‘외국 언론들이 영화제 기간동안 매긴 영화 평점에서도 경쟁작을 제치고 평점 3.5점으로 1위를 차지한 영화’라고 전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영화 평론가들을 인용해 기생충을 ‘가장 한국적인 정서를 담은 영화’라고 전했다. 환구시보는 영화 기생충을 지난해 개봉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과 비교하며 ‘이 영화도 양극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두 영화의 공통점을 꼽았다.

하지만 봉준호 감독은 이 감독과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면서 ‘봉 감독은 특유의 유머를 가진 인물 설정과 희극적 요소들, 의외의 전개 방식을 이용해 극 전개 속도를 조절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이 상업영화의 기법으로 심각한 사회 문제와 인간심리를 능숙하게 다뤄온 감독이라고도 소개했다.

봉준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 기생충은 우연한 기회로 전혀 다른 경제 조건을 가진 두 가족이 서로 얽히게 되면서 전개되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박소담 배우가 출연한다. 한국에서는 5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