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황금종려상 수상에 "봉준호 자랑스럽다"

SNS 메시지로 "우리 영화 아끼는 국민과 함께 기뻐해"
"열두 살부터 꾼 꿈, 세계적 감독 봉준호 자랑스럽다"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 기생충 빨리 보고 싶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0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봉준호 감독의 제72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해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수상작 '기생충'이 지난 1년 제작된 세계의 모든 영화 중에서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인정 받았다. 매우 영예로운 일"이라며 "우리 영화를 아끼는 국민들과 함께 수상을 마음껏 기뻐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봉준호 감독의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한 편의 영화가 만들어지기까지 감독부터 배우와 스텝들, 각본과 제작 모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잘 알고 있다"며 "'기생충'에 쏟은 많은 분들의 열정이 우리 영화에 대한 큰 자부심을 만들어냈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들을 대표해 깊이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열두 살 시절부터 꾸어온 꿈을 차곡차곡 쌓아 세계적인 감독으로 우뚝 선 '봉준호'라는 이름이 자랑스럽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봉준호 감독님의 영화는 우리의 일상에서 출발해 그 일상의 역동성과 소중함을 보여준다. 아무렇지도 않아보이는 삶에서 찾아낸 이야기들이 참 대단하다"며 "이번 영화 '기생충'도 너무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올해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오늘 새벽 우리에게 전해진 종려나무 잎사귀는 그동안 우리 영화를 키워온 모든 영화인과 수준 높은 관객으로 영화를 사랑해온 우리 국민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이 되었다. 한류 문화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봉 감독은 지난 25일 신작 '기생충'으로 제72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한국영화 사상 칸영화제에서의 황금종려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00년 임권택 감독의 '춘향뎐'이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처음 진출한 이후 19년 만에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의 상을 수상한 것이다. 지난 2010년 이창동 감독은 '시'로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칸·베를린·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은 것은 지난 2012년 김기덕 감독 '피에타'(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이후 7년 만이기도 하다.

올해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은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으로 겹경사를 맞았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