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효린, 학폭 논란에 진실공방…"명예훼손, 좌시하지 않을 것" vs "IP 차단당해, 연락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7일 08: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씨스타 출신 효린의 학교폭력 논란이 진실게임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15년 전 효린에게 학교폭력(학폭)을 당했다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 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핌DB]

이어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효린 측은 26일 "현지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 확인 중에 있다.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고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A씨는 "15년 만에 만나서 그 공포감을 또 느껴야 하나.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연락을 먼저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A씨가 주장한 글은 돌연 삭제됐고, 네티즌들은 A씨가 효린의 이미지를 훼손하기 위해 허위로 글을 작성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 시작했다.

효린 측은 어제(26일) "앞서 게시됐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앞으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대응 입장을 내비쳤다.

하지만 A씨는 기사 댓글을 통해 "기사가 뜨고 몇 시간 뒤 효린한테 SNS 다이렉트 메시지 답장이 왔다. 나에게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끼?'라더니 6시간째 연락이 없고, 연락처까지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며 네이트(최초 글을 게재한 곳) 측에서는 아이피를 차단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만나서 연락 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을 변경했다"고 토로했다.

A씨의 해당 글에 대해 아직까지 효린 측의 추가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최근 가요계에 학교폭력 논란이 일고 있는 만큼 효린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