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규현 "한 번씩만 듣고, 좋다고 생각해 주셨으면 해요"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09: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어떤 평가보다, 대중이 ‘들을 만한 노래가 또 하나 나왔구나’라고 생각해주셨으면 해요.”

슈퍼주니어 규현이 발라드 감성을 가득 채운 음악으로 돌아왔다. 지난 7일 소집해제 이후 솔로 아티스트로 팬들을 먼저 찾은 그는 새 앨범 ‘너를 만나러 간다(The day we meet again)’를 통해 작사에도 처음 도전했다.

[사진=SJ레이블]

“타이틀곡 ‘애월리(Aewol-ri)’ 작사‧작곡에 참여했어요. 실제 제주도 애월리에 머물면서 만든 곡이에요. 아무래도 모든 사람들이 자기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고,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으면서 살아가잖아요. 너무 속상한 건 사랑하는 사람이 자신을 사랑하지 않을 때 같았어요. 그래서 짝사랑을 모티브로 한 노래를 만들었죠(웃음).”

‘애월리’는 규현이 직접 느낀 감정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데뷔 10년차 가수가 느끼는 고민의 흔적도 남아 있다. 대중성 있는 음악이 아닌, 이제는 자신의 음악을 하고 싶다는 규현의 설명이 덧붙여졌다.

“그냥 감정이 너무 속상할 때, 흥얼거리면서 썼던 가사에요. 제가 이과 출신이라 작사에는 아예 재능이 없어요. 하하. 작사에 참여했다는 게 너무 행복해요. 단순히 짝사랑하는 누군가에게 표현할수록 멀어지잖아요. 그게 너무 속상했어요. 군 복무를 하면서 생각한 부분인데 대중을 위한 음악을 하기보다 제가 하고 싶고, 팬들에게 선물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었어요. 수록곡 ‘너를 만나러 간다’도 제가 너무 좋아하는 노래에요. 성적이 안 좋아도 기쁘게 활동할 수 있어요.”

[사진=SJ레이블]

규현은 소집해체 후 누구보다 바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솔로앨범 발매는 물론 tvN ‘강식당2’에 합류해 화제를 모았다. 소집해제 후 규현을 가장 기쁘게 한 것은 바로 ‘노래실력’이다.

“사회복무요원이다 보니 퇴근 후 개인시간이 생기더라고요. 그때 보컬 레슨을 받았어요. 입소 전에는 쉬지 않고 일을 해서 성대결절도 오고 컨디션이 안 좋았거든요. 그런데 목은 진짜 쉬는 게 답이더라고요. 오랜만에 차에서 노래를 불렀는데 너무 잘하는 거예요. 하하. 많이 는 것 같기도 하고요. 녹음실에서도 목 관리 잘해서 왔다는 칭찬도 받았어요. 그래도 라이브는 막상 해봐야 알 것 같아요.”

규현이 속한 슈퍼주니어는 2005년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그리고 규현은 이듬해 팀에 합류해 ‘노래 잘하는 멤버’가 됐다. 그가 대중에 이름과 얼굴을 각인시킨 데는 예능의 힘도 컸다.

“신인 시절에는 진짜 2~3시간씩 자면서 활동했어요. 데뷔 초부터 5년차까지 멤버들이 끼도 많고 재능도 많아서 개인 활동을 먼저 시작했죠. 저는 숙소에 혼자 있었고요. 그때 기회가 주어지면 뭐든 열심히 하겠단 생각이 가득했어요. 그 이후에 기회가 오면 참 열심히 했죠. 그 당시를 생각하면 스스로에게 열심히 했다고 말해주고 싶어요.”

[사진=SJ레이블]

MBC ‘라디오스타’ MC 역할을 맡으면서 남다른 입담을 선보이며 예능에서 활약했던 규현. tvN ‘신서유기’에서 그의 입담과 재치는 정점을 찍었다. 예능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발라드’를 하는 솔로 가수이기 때문에 고민 역시 컸다.

“사실 예능 이미지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어요. ‘광화문에서’라는 노래가 정말 서정적이고 잘 됐는데, ‘신서유기’에서 그 노래가 웃기게 쓰이더라고요. 이후에도 제가 노래를 부르면 코믹한 상황을 떠올리실까봐 예능을 줄일까도 생각해봤어요. 그런데 그렇게 안 되더라고요. 이제는 예능은 즐기면서 하려고요. 노래를 할 때는 또 진중한 모습 보여드리고요. 보컬 면에서도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여러 방면으로 구상 중이죠.”

벌써 데뷔 10년차. 오랜만에 발매한 솔로 앨범을 통해 첫 작사‧작곡에 도전하며 음악적인 역량을 키운 규현은 정성을 쏟은 앨범임에도 성적은 기대하지 않는다고 웃었다.

“그냥 대중이 ‘들을 만한 노래가 또 하나 나왔구나’ 생각해주셨으면 해요. 그저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열심히 만든 노래가 대중에 스쳐지나가고 잊히면 그보다 가슴 아픈 일은 없어요. 많은 분들이 한 번씩은 들어봐주시고, 좋다고 생각해주는 앨범이 되길 바랍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