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작년 ICT산업생산액 497조원 역대 최고..전년보다 5.4%↑

과기정통부, ICT주요품목동향조사 결과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12: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2: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지난해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 생산액이 역대 최고인 497조299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5.4%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반도체를 비롯한 컴퓨터 및 주변기기 등의 수출호황에 따른 생산 증가에 힘입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8년 ICT주요품목동향조사’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ICT 산업 생산액은 2017년 471조7000억원보다 5.4% 늘어나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 이는 4144조원으로 추정되는 지난해 전체 산업 생산액의 12.0%를 차지하는 규모다.

지난해 주요 품목별 생산액과 전년대비 증가율을 보면 △D램(59.6조원, 26.8%↑) △플래시메모리(32.5조원, 27.5%↑) △기타 메모리반도체(12.8조원, 17.3%↑) △보조기억장치(7.7조원, 17.7%↑) 등으로 나타났다.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체 ICT산업 생산액 중 정보통신방송기기가 365조5480억원으로 73.5%를 차지했다. 이어 정보통신방송서비스는 15.3%인 76조2231억원, 소프트웨어는 11.2%인 55조5283억원을 기록했다.

정보통신방송기기의 경우, 반도체 중심의 전자부품(237.3조원, 전년대비 8.4%↑) 및 차세대 저장장치(SSD) 기반 컴퓨터 및 주변기기(12.0조원, 전년대비 5.9%↑)의 수출 확대가 정보통신방송기기 생산액 증가를 주도하며 전년대비 6.6% 증가했다.

이어 정보통신방송서비스를 보면, 통신서비스의 매출 소폭 감소에도 IPTV 매출 호조로 방송서비스와 4차 산업혁명 확대에 따른 정보서비스 수요 확대로 전년대비 1.8% 증가한 76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소프트웨어의 경우, 대형 IT서비스 기업의 스마트팩토리, 물류 솔루션 등 패키지SW 부문 진출 증가세와 모바일 게임의 성장 등에 따른 게임SW의 매출 증가로 전년대비 2.8% 증가한 55.5조원을 기록했다.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