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환경

와인박스형 '페인트 팩' 들어간 재활용 용기 제안..韓·덴마크 경연대회

KAIST-덴마크공대 녹색성장 아이디어대회
한국-덴마크 녹색동맹 8주년 기념행사
도료기업 신사업 모델 제시 참가팀 우승
방한 프레데릭 덴마크 왕세자 우승팀 시상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8:0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2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22일 오후 서울 홍릉에 위치한 KAIST(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 서울 경영대 캠퍼스.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지속가능 개발 목표’에 대한 기업들의 고민을 대학생들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통해 풀어가는 경연 대회가 열렸다. 무엇보다 한국과 덴마크의 젊은 학생들이 함께 참여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었다. 

이번 대회의 공식 명칭은 ‘KAIST-덴마크공대(DTU) 차세대 P4G(Partnership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녹색성장과 지속발전 파트너십) 아이디어 경연 대회’다.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과 녹색성장 동맹 체결 8주년을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그런 만큼 참가팀은 한국과 덴마크 학생들이 공동팀을 구성했다. KAIST 학생 29명과 DTU 학생 5명을 포함한 10명의 덴마크 학생 등 총 39명이 6개의 팀에 고루 섞여 배치됐다.

‘KAIST-덴마크공대(DTU) 차세대 P4G(Partnership for Green Growth and Global Goals·녹색성장과 지속발전 파트너십) 아이디어 경연 대회가 22일 KAIST 서울 경영대 캠퍼스에서 열렸다. 앞줄 왼쪽에서 5번째가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6번째가 프레데릭 크리스티안 덴마크 왕세자. 2019.05.22. [사진=김영섭 기자]

특히 3일간 진행된 대회는 팀을 이룬 참가자들이 대회 기간 내내 숙식을 함께 하며 문제를 해결하는 ‘이노베이션 스프린트’로 진행됐다.

6개 팀은 덴마크의 창호 설비 기업 벨룩스(VELUX)와 도료 기업 헴펠(HEMPEL), 한국의 SK그룹이 각각 출제한 기업 혁신에 관한 도전 과제를 한 가지씩 배분받아 2박3일간 해법을 찾아 나섰다.

참가자들은 팀 구성원의 전공 분야 지식과 연구 경험을 토대로 다양한 관점의 전략을 구상,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와 연계한 개념으로 정립해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특히 대회 마지막 날인 이날 신성철 KAIST 총장과 프레데릭 크리스티안 덴마크 왕세자가 직접 참석한 가운데 최종 경연을 진행했다.

우승팀의 아이디어는 가운데에 있는 용기를 알루미늄 포일 자재를 이용해 팩 형태로 만들어 페인트를 넣고 사용하면 이 팩만 빼내면 나머지 페인트 통은 재활용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2019.05.22. [자료=KAIST]

영예의 우승은 헴펠의 ‘도료 기업의 순환 경제적 신사업 모델 제시’를 연구한 서코스(CirCors·Circular Colors)팀에 돌아갔다. 이 팀은 ‘박스형 와인’에서 영감을 얻어 알루미늄 소재의 용기 개발을 제안했다. 와인을 소비하더라도 박스는 그대로 남는 것처럼, 페인트를 와인병 역할의 ‘알루미늄 포일 팩’을 만들어 넣고 다 쓴 뒤 이 부분만 빼내면 전체 페인트 통은 그대로 재활용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서코스팀은 포장재 및 도료 폐기물로 인한 환경적·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패널들로부터 당장 상업화가 가능할 정도로 최적화한 아이디어라는 평가를 받았다.

서코스팀에는 니콜라이 토르발 DTU 학생을 포함한 덴마크 학생 2명과 박주호·김경현·이동은씨 등 4명의 KAIST 학생으로 구성됐다.

KAIST 생명과학과에 재학 중인 이동은 학생은 “다양한 전공을 가진 학생들이 제시한 많은 아이디어를 하나로 모으는 과정이 흥미롭고도 어려웠다”며 “이번 경연을 통해 녹색성장과 관련된 새 분야를 접하게 된 점에 큰 보람을 느낀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벨룩스가 제시한 ‘미래형 유리 창호 시스템’에 관한 과제를 수행한 팀은 태양의 전자기파가 미세먼지 입자를 밀어내는 원리를 이용한 미세먼지 차단 창호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SK그룹의 ‘글로벌 청정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의 도약’에 관한 해법을 제시한 팀은 블록체인, AI(인공지능) 등 SK그룹의 ICT(정보통신기술) 전문성과 인도네시아 소외 지역 내 주민 참여를 융합한 마이크로그리드 모델을 구상, 지역 순환 경제에 알맞은 완성도 높은 사업 모델을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패널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지난 20일부터 방한 중인 프레데릭 왕세자가 입상 팀을 직접 시상했다. 우승팀에는 100만 원의 상금과 덴마크 현지 기업 탐방 등의 특전이 주어졌다.

이날 신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기후 변화와 지속 가능성 발전에 관한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각 전문 분야의 경계를 넘어서는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실 녹색성장기획관을 지낸 KAIST 녹색성장대학원 김상협 교수는 “기성세대들 때문에 젊은 사람이 피해를 많이 보고 등교거부 등 좌절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문제점을 창의적 솔루션을 해결해 더 큰 리더십을 밝휘할 수 있도록 청년들에게 기회의 장을 제공한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또 “덴마크 학생들과 한국 학생들이 2박3일간 다양한 전공에도 불구하고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데 동참했다”며 “이질적인 것의 융합은 우리가 지향해야 하는 목표이며 많은 젊은이들이 녹색성장과 지속성 문제에 창의적으로 기여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카이스트 녹색성장대학원 김상협 교수 2019.05.22. [사진=김영섭 기자]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