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화웨이 제재에 "주한미군 LGU+ 줄줄이 가입해지"

내부 관계자 "1년 전부터 해지 늘어"...2014년 재연
LG유플러스 "사실 아냐" 부인

  • 기사입력 : 2019년05월26일 09: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6일 오전 15시1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미국 트럼프 정부가 중국 화웨이에 대한 제재 강도를 높여가자 주한 미군들이 LG유플러스에서 속속 탈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가 화웨이 통신장비를 쓰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2014년에도 주한 미군들은 화웨이 장비를 쓴다는 이유로 LG유플러스 서비스를 해지했다.

다만, LG유플러스 측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LG유플러스 내부관계자는 24일 "1년 전부터 주한미군 쪽 LG유플러스 개인 이용 해지율이 높게 나타났다"면서 "최근 화웨이 이슈가 크게 터지기 1년 전부터 이 같은 해지 흐름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롱텀에볼루션(LTE) 때부터 이동통신 3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통신장비를 들여오고 있다. 5세대이동통신(5G)망에서도 LG유플러스는 화웨이 장비를 도입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깔고 있다.

미군들은 지난 2014년 한창 LTE 서비스를 할 당시에도 LG유플러스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는 이유로 보안 문제를 제기하며 서비스를 해지한 경험이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미군부대 인근에는 화웨이 제품이 아닌 에릭슨, 노키아 등 유럽 통신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5G 서비스에도 동일하게 이 원칙을 적용하고 있다.

현재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주한 미군 숫자는 2만8000여명이다. 이들은 미국 군인 비자를 통해 거주의 안정을 보장받아 다른 외국인 보다 덜 까다로운 조건으로 미군부대 내 휴대폰 대리점 등에서 휴대폰을 개통하고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서비스를 해지할 땐 해지 이유를 밝히지 않는다"면서 "내부 관계자가 아닌 이상 LG유플러스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LG유플러스 서비스를 해지 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문제는 미국이 화웨이에 대한 압박이 보다 심해지면 화웨이와 거래하고 있는 LG유플러스에 대한 영향도 더 커질 거란 점이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