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삭막한 도시에 정겨움을...유커 불러들이는 천태만상 중국 이색 건축물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08: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22: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23일 오전 10시3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은주 기자 = 한반도 면적의 44배에 달하는 넓은 영토를 가진 중국. 광활한 국토면적과 14억의 엄청난 인구만큼이나 중국의 각 지역에는 독특한 형상을 한 재미있는 건축물이 많다. 기이하면서도 익살스러운 외관은 구경하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독창적이면서 개성 있게 설계된 이런 건축물들은 각 지역에서 랜드마크의 역할을 하며 실제로 관광객을 유인하는데도 단단히 한몫하고 있다. 상하이와 베이징, 쓰촨성 등 중국 각 지역에 분포한 눈길 끄는 5대 이색 건축물을 소개한다.

 ◆ 상하이의 복합상업시설 상자센터

상하이의 복합상업시설 상자센터 [사진=바이두]

일명 ‘승마화 빌딩’으로 불리는 복합상업시설 상자센터(尙嘉中心, L‘avenue)는 상하이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다.

이 건물은 영문 이름인 L‘avenue의 L자를 형상화한 것인데 말을 탈 때 신는 신발인 승마화를 닮아 중국에서 ‘승마화 빌딩’으로 불린다. 일본 유명 건축가 아오키 준이 디자인했다.

이 복합상업시설은 세계 최대 명품업체 루이비통 모에 헤네시(LVMH)그룹이 5억 달러를 투자해 지난 2013년에 문을 열었다. LVMH는 루이뷔통, 디올, 지방시, 셀린느 등 60여 개의 럭셔리 브랜드를 가지고 있는 기업이다.

해당 건물은 건축 면적 14만㎡에 높이 134m, 지상 28층, 지하 4층으로 지어졌다. 지하에서 지상 3층까지는 LVMH 산하 브랜드 루이뷔통을 포함해 각종 럭셔리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나머지 층은 사무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상하이 쭌이루(遵義路)와 셴샤루(仙霞路) 간 교차로에 위치해있다.

◆ 쓰촨성 이빈시 우량예 건물

쓰촨성의 우량예 건물 [사진=바이두]

쓰촨성 이빈(宜賓)시에는 우랑예 백주 모형을 본뜬 건물이 있다. 이 건물은 술의 도시 이빈시를 대표하는 백주 브랜드인 우량예를 홍보하고자 지어졌다.

이 우량예 건물은 변전소를 개조해 만들었으며, 현재 사무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완공 당시 이상하게 생긴 건물 외관으로 중국인들의 외면을 받았다. 심지어 중국 10대 가장 기이한 건축물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우량예는 중국 전통 술인 백주 종류 가운데 하나로 국주(國酒)로 불리는 마오타이와 함께 백주 양대 산맥이다. 백주는 맛과 향기에 따라 종류가 나뉘는데, 우량예는 농향(濃香)형 백주의 대표주자이며 마오타이는 장향(醬香)형 백주의 선두주자다.

◆ 허베이성 싼허시 텐쯔다호텔

허베이성의 텐쯔다호텔 [사진=바이두]
허베이성의 텐쯔다호텔 [사진=바이두]

허베이성 싼허(三河)시에 위치한 톈쯔다호텔은 복록수(福祿壽)로 불리는 중국 고대 신화 속 인물 세 명을 형상화한 건물로 유명하다. 복록수는 각각 행복, 부귀, 장수를 기원하는 도교 신선들을 총칭하는 말이다.

세 명중 가운데 위치해 관모를 쓰고 빨간색 옷을 입고 있는 신이 행복을 기원하는 복신, 그 옆에 관모를 쓰고 초록색 옷을 입은 신이 부귀를 기원하는 녹신, 백발의 수염에 복숭아와 지팡이를 들고 있는 신이 장수를 기원하는 수신이다. 복록수 신들의 몸통 부분에는 싱글룸, 트윈룸 등 객실이 갖춰져 있다.

톈쯔다호텔은 높이 41.6m의 10층 호텔로 2011년 세계에서 가장 큰 조소 형태의 건축물로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했다. 대낮에 보면 장관이기는 하나, 깜깜한 밤에 보면 다소 괴기스럽다는 얘기도 나온다.

◆ 베이징의 중앙방송(CCTV) 본사 건물

베이징의 중앙방송(CCTV) 본사 건물 [사진=바이두]

베이징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중국의 공영방송 중앙방송(CCTV) 본사 건물은 거대한 트렁크 팬티 모양의 건축물로 유명하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네덜란드 출신의 렘 콜하스가 설계를 맡았다. 총 200억 위안(약 3조원)이라는 거액을 투자했지만, 2012년 완공 당시 큰 팬티(다쿠차·大褲衩)로 조롱을 받은 바 있다.

이 중앙방송(CCTV) 본사 건물은 베이징의 중심업무지구(CBD)에 위치해있다. 높이 234m에 달하는 이 건축물에는 중앙방송 뿐만 아니라 호텔, 식당 등 각종 편의시설이 입점해있다. 지상 52층에 지하 3층으로 구성되어있다.

◆ 랴오닝성 선양 팡위안빌딩

랴오닝성 선양시의 팡위안빌딩 [사진=바이두]

거대한 둥근 화폐의 모양의 이 건물은 랴오닝성 선양(沈陽)에 위치한 팡위안빌딩이다. 대만의 유명 건축가이자 타이베이 101 설계자 중 한 명인 리주위안(李祖原)이 설계했다. 그는 이 건물에 입주한 사람들이 많은 재물을 얻기를 기원해 이렇게 디자인했다고 한다. 2012년 미 CNN이 선정한 전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10대 건물에 들기도 했다.

이 건물은 건축 면적 4만8000㎡에 높이 99.75m, 총 24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글로벌 금융 무역, 비즈니스 상담 등을 전문으로 하는 사무실이 입주해있다.

 

eunjoo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