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폼페이오 "이란 위협은 현실…도발 시 대응 준비 갖춰"

"대이란 제재로 인한 유가 급등 막기 위해 만전"

  • 기사입력 : 2019년05월24일 06:01
  • 최종수정 : 2019년06월02일 18: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란의 위협은 현실이며, 미국은 이란의 도발에 대응할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23일(현지시각) 폼페이오 장관은 폭스방송 간판 프로그램 ‘폭스 앤 프렌즈’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이 미국인이나 미국 국익에 반하는 공격을 결정할 시에 대응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갖춰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금 부족으로 이란의 테러 네트워크 확충 능력이 감소했다면서 미국의 이란에 대한 제재는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이란의 위협이 미국의 이란 제재 때문이었는지를 묻자 폼페이오 장관은 “이는 지나친 단순화”라면서 “이란의 테러는 우리의 제재 노력 이전부터 존재한 오랜 역사가 있기에 우리의 제재에 국한된 원인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금까지의 대이란 제재는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이란 제재가 분명 의도했던 효과를 내고 있다”면서 “제재가 테러를 조장하는 지도력을 제약했고, 보수를 받던 헤즈볼라 병사들이 더는 보수를 받지 못하거나 일부만 받게 되면서 테러 네트워크 확장 여력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CNBC 프로그램 ‘스쿼크 박스’에 출연해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 제재로 유가가 급등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석유 시장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미국이) 만전을 기울이고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앞으로도 그렇게 유지할 수 있기를 바라고, 그럴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