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종합] 세계 2위였던 화웨이의 추락...일·영·대만 이통사 등돌려

일본·영국·대만 이통사들,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 중단
미국·유럽·일본 핵심 부품 업체들, 화웨이와 거래 중단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8:3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을 제치고 시장점유율 2위를 차지하며 삼성전자를 바싹 추격하던 중국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일격에 급추락하고 있다.

지난주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목록에 올려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이 목록 대상 기업에 제품과 기술을 수출하지 못하도록 한 후 구글이 화웨이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안드로이드 업데이트가 불투명해지자, 일본·영국·대만 이동통신사들의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 중단 결정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미국 구글과 퀄컴, 인텔뿐 아니라 유럽 반도체 업체까지 화웨이 공급 중단 결정을 내렸고, 일본 업체들까지 가세할 경우 화웨이는 스마트폰 생산자체가 불투명해진다.

태국 방콕의 한 쇼핑센터에 화웨이의 최신형 스마트폰 P30이 진열돼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 일본·영국에 이어 대만 이통사까지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 중단

대만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화텔레콤·타이완모바일·파이스톤·아시아퍼시픽텔레콤·타이완스타텔레콤 등 대만 주요 이동통신사들이 22일(현지시간) 화웨이의 신규 스마트폰 판매 중단 방침을 발표했다.

이들은 미국 제재가 지속되면 화웨이 스마트폰의 보안과 업데이트 등 사후지원에 대해 소비자들이 불안해할 것이라는 이유를 들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기존에 출시된 P30, P30 프로, Y7, Y7 Pro 등은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판매하지만 신규 출시되는 제품은 판매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일본 2·3위 이동통신사인 KDDI와 소프트뱅크도 이달 말 예정이었던던 화웨이의 P30 라이트 출시를 무기한 연기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일본 1위 이동통신사 NTT도코모도 지난 16일부터 시작한 P30 프로 예약판매 철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과 대만에서 각각 삼성전자를 제치고 1위를 넘보겠다며 야심찬 사업 확장 계획을 세우고 있던 화웨이가 직격탄을 맞은 셈이다.

영국 이동통신사 EE도 화웨이의 5G 스마트폰 메이트 20X의 출시를 연기했고 보다폰도 화웨이 5G폰 사전 주문을 중단할 계획이다.

◆ 미국·유럽 공급 업체들, 화웨이와 거래 중단

정부의 방침에 따라 미국 기업들이 상당한 매출 감소를 감수하면서까지 속속 화웨이 공급 중단을 선언하고 유럽 기업도 동참하면서 화웨이는 스마트폰 생산 전망도 불투명해졌다.

우선 지난 19일 구글은 화웨이에 대해 오픈소스 안드로이드를 제외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술적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인텔과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아날로그디바이스 등 미국 반도체 업체들은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필수 소프트웨어나 부품을 화웨이에 제공하지 않는다는 내부 지침을 돌렸다.

애플에 안면인식 장치를 공급하는 루멘텀도 지난 20일 화웨이에 대한 모든 공급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영국 반도체 설계회사 ARM도 22일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발표했다. 화웨이는 ARM의 반도체를 사용해 스마트폰 프로세서를 설계해 왔으며 그래픽 기술도 제휴받고 있다.

일본 파나소닉도 전자부품 등의 공급을 중단한다고 밝힌 가운데, 스마트폰부터 네트워크 장비까지 필수 부품인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를 제조하는 일본 업체들마저 화웨이를 외면할 경우 화웨이는 거의 모든 제품의 생산이 불가능해진다.

 

중국 국기 위에 비치는 화웨이 로고 그림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