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영상] 노무현 서거 10주기 참석 의원들의 '말말말'

최운열 "노 전 대통령은 원칙과 정의 중시했다"
유성엽 "정신 이어받아 정의로운 나라 만들자"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8:2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홍형곤 이서영 조재완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여야 의원들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총집결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대표 등 여야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와 만나 “노 전 대통령은 원칙이 지배하는 사회, 반칙이 없는 사회를 꿈꿨다. 우리가 이어 받아 잘 성취해야겠다는 마음을 되새기고 돌아간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훈식 민주당 의원도 “노 전 대통령이 말씀하신 의미를 다시 새기는 계기”였다고 했다. 

설훈 민주당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을 “정의로운 분”으로 기억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이 돌아가신 지 10년이 됐는데 마치 어제 돌아가신 것 같다. (노 전 대통령이) 있으면 (사회가) 좀 더 나은 방향으로 갔을 것이란 생각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은 쉽게 말해 아주 솔직하고 화끈한 분”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요즘 정치인들이 그 분 정신을 닮아 말로 떠드는 일들을 실천하길 바란다”며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잘 이어서 더욱 정의롭고 밝은 나라를 만들어가면 좋겠다”고 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