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의료기기 사업다각화하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시너지 기대"

휴온스, '덱스콤 G5'·이오패치 등 당뇨 라인 구축
메디톡스, 발기부전 치료 체외충격파 의료기기 '케어웨이브'출시
한독, 의료기기 연구·개발 자회사 '한독칼로스메디칼'과 '디넥스' 개발
셀트리온, 진단기기 개발·생산에 6조원 투자 계획

  • 기사입력 : 2019년05월23일 15:4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의 육성을 약속한 상황에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토탈 헬스케어'라는 목표를 내걸고 사업 다각화의 방안으로 의료기기를 주목하고 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휴온스, 메디톡스, 한독, 셀트리온 등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의료기기를 출시하고 개발하거나 향후 투자를 예고하고 나섰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휴온스는 당료 의료기기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휴온스는 미국 연속당 측정기 개발기업 덱스콤의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를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빠르면 내년부터 인슐린 주입 펌프인 '이오패치'도 판매할 계획이다.

휴온스 관계자는 "'삶의 질'을 높이는 제품들을 연구·개발하는 과정에서 당뇨 라인을 구축하고 있다"며 "아직은 사업을 시작하는 단계라 적극적으로 상품을 알리고 관심을 환기하는 일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메디톡스의 국내 판매 법인 메디톡스코리아는 최근 발기부전 치료 목적의 체외충격파 의료기기 '케어웨이브(CAREWAVE)'를 출시했다. 케어웨이브는 마그네틱 방식의 의료기기로, 세포에 미세한 외상을 유도해 자연 발기 기능을 회복하도록 돕는다. 시술자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치료부위는 다양화했다.

한독은 기업 중 의료기기 개발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2018년 한독 전체 매출 4467억원 중 의료기기 사업 부문에서 발생한 매출은 700억 규모로 작지 않다. 한독은 2015년 11월 의료기기 연구·개발(R&D) 자회사 '한독칼로스메디칼'을 설립했다. 현재 한독칼로스메디칼과 함께 약물로 조절되지 않는 저항성 고혈압을 치료하는 의료기기 '디넥스' 등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인바디와 자동혈압계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계약을 체결해 ‘바로잰 자동 혈압계(HBP170)’와 ‘바로잰 진료용 혈압계(HBP570)’ 2종을 5월에 출시하고 국내 마케팅과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바로잰은 한독의 혈당측정기 브랜드로, 한독은 향후 바로잰을 토탈 만성 질환 케어 솔루션 브랜드로 확장할 계획이다.

체외진단 의료기기 제조회사 '미코바이오메드'와 콜레스테롤 측정기에 대해 국내 사업 총판매 파트너십을 맺어 콜레스트롤 측정기 2종에 대해서도 국내 마케팅과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향후 의료기기에 약 6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실시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2030년까지 U-헬스케어(유비쿼터스-헬스케어)에 향후 10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내놓았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비전 2030' 간담회에서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를 수집하는 진단기기의 개발과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꾸준히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의료기기 역시 그 일환"이라며 "제약사들이 의료기기 사업 분야를 확대하면 치료와 진단을 연결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흐름에서 '토탈 헬스케어'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