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김연경' 빠진 여자 배구대표팀, VNL 개막전서 터키에 완패

한국, 터키에 최근 5연패…상대전적 2승6패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6:55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터키에 완패를 당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A) 발리볼네이션리그(VNL) 예선 1차전 터키와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0대3(15-25, 26-28, 19-25)으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터키를 상대로 최근 5연패, 역대 상대전적은 2승6패가 됐다. 터키는 FIVA랭킹 12위로 9위에 올라있는 한국보다 세 계단 낮지만, 자국리그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바탕으로 지난해 VNL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강한 전력을 자랑한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김희진이 터키의 공격을 넘어지면서 막아내고 있다. [사진= FIVB]

이날 한국은 대표팀 에이스인 김연경(엑자시바시)을 비롯해 박정아(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이재영, 김해란(이상 흥국생명) 등 주축 맴버들이 빠진 채 경기에 나섰다.

강소휘(GS칼텍스)와 표승주, 라이트 김희진(이상 IBK기업은행), 센터 정대영(도로공사), 이주아(흥국생명), 세터 이다영(현대건설), 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이 선발로 나서 터키에 맞섰지만 높이 싸움에서 밀렸다. 팀 내 최다 득점자는 10점을 올린 김희진이었다.

한국은 1세트에만 범실 7개를 기록하며 무너졌다. 초반 8대10까지 따라붙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치는 듯 했지만, 이내 연속 득점을 내줘 8대15가 됐다. 터키는 기세를 몰아 18대9 더블 스코어를 기록,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는 강소휘를 필두로 집중 공격을 펼쳐 10대5 리드를 잡은 뒤 12대6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터키의 오즈베이 칸수, 쿠브라 칼리스칸, 에브라 카라쿠르트의 높은 신장에서 나오는 공격력을 버티지 못해 듀스를 허용, 26대28으로 2세트까지 내줬다.

한국은 3세트 초반 7대6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터키의 강력한 공격을 버티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터키의 카라쿠르트는 블로킹득점 3개를 포함해 19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에 앞장섰다.

한국은 23일 세계랭킹 1위 세르비아와 예선 2차전을 치른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