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현빈·손예진, 박지은 작가 신작 '사랑의 불시착' 동반 출연…이정효 감독 연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현빈과 손예진이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은 올해 하반기 tvN 방영과 현빈, 손예진의 출연 소식까지 함께 전했다.

배우 현빈과 손예진 [사진=VAST엔터테인먼트,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가제)'(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은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극비 러브스토리다.

또 한 번의 참신한 소재에 궁금증이 모아지는 가운데 무엇보다 드라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현빈과 손예진의 만남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은다.

특히 현빈은 극중 수려한 외모에 최정예 실력을 갖춘 특급장교 리정혁으로 한계 없는 매력을 예고했다. 대한민국 상위 1% 상속녀 윤세리 역의 손예진은 이제껏 본 적 없는 통통 튀는 로코 여신으로 변신한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심쿵하게 만들 케미스트리가 기다려지는 가운데 과연 두 사람이 어떤 운명적인 만남을 그릴지 안방극장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였던 이정효 감독까지 의기투합해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배우진의 호흡에 기대와 관심이 쏠린다.

박지은 작가의 신작 '사랑의 불시착(가제)'은 올해 하반기 tvN에서 방영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