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KSA 박민철·이준영,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 물리분야 최고부문상 수상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10:1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조상철 기자 = KAIST 부설 한국과학영재학교(KSA) 3학년 재학생인 박민철·이준영 학생이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개최된 ‘2019 Intel ISEF (Intel International Science and Engineering Fair,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에 한국대표로 참가해 17개 각 분야별 1팀에게 수여하는 최고 부문상 및 본상 1등상을 물리분야에서 수상했다.

 Intel ISEF 물리부분 최고 카테고리상(Best of Category) 수상한 한국과학영재학교 3학년 박민철(왼쪽)군, 이준영 군 [사진=한국과학영재학교] 2019.5.22.

22일 KSA에 따르면 두 학생은 다양한 과학 분야를 대표하는 기관들이 해마다 약 300만달러에 달하는 특별상, 보조금, 장학금 및 인턴 기회를 참가자들에게 제공하는 미국음향학회의 특별상(Special Award)까지 추가로 수상했다.

박민철·이준영 학생이 수상한 Intel ISEF 물리부분 최고 카테고리상(Best of Category) 수상은 한국대표단이 2011년 이후 8년 만에 이룬 쾌거로 한국학생들의 과학적인 창의성을 전세계에 알린 것이다.

또 미국음향학회 특별상도 권위있는 전문가 집단인 관련 학회에서 최고의 팀에게 수여하는 특별 수상이라고 할 수 있다.

대회 최우수 입상자들에게는 노벨상 시상식 참가는 물론 유럽 입자연구소 등 세계 최대 규모의 연구소를 방문하는 기회가 제공되며 총 500만달러(약 55억원) 상당의 장학금이 수여된다.

두 학생은 최고 부문상(5000달러), 본상 1등상(3000달러), 특별상(1000달러)를 수상함에 따라 총 9000달러에 달하는 장학금을 수여받게 된다.

Intel ISEF는 1950년 미국과학대중협회(SSP)에 의해 처음 개최돼 올해 70회째를 맞았다. 매년 전 세계 60여 개국 16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로 학생과 교사, 과학전문가들이 참여해 과학 프로젝트에 대한 아이디어를 교환하고 과학발전을 위해 국제 교류를 도모하는 자리이다.

박민철·이준영 학생은 물리교과 이종림 교사의 지도 아래 ‘음향 메타 물질을 이용한 고효율 파력발전 시스템’ 이라는 주제로 대회에 참가했다.

기존의 파력발전은 효율이 낮아, 높은 투자비용을 상쇄시키기 어려웠으나 SHOWPAM (System High-efficiency Ocean Wave Power with Acoustic Metamaterial)을 개발해 음향학에서 공명을 발생시킬 수 있는 coiling up space 구조물을 파도에 응용해 파도를 증폭시키는 데 성공함에 따라 이 연구를 통해 파력 효율을 225% 증폭시킬 수 있다.

더 나아가 파력발전기의 기대수명과 안정성 증대와 발전터빈의 성능 향상까지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얻게 됐다.

박민철 학생은 '2018년도 국제물리토너먼트 (IYPT)' 금상 및 '2018년도 노벨과학에세이대회' 물리학 부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2018 대한민국 인재상’을 수상하는 등 각종 분야에서 뛰어난 재능을 나타내고 있는 인재이다.

KSA 정윤 교장은 "학생들이 이번 대회에 참가해 그동안의 연구 및 실험 결과를 토대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며 "KSA는 앞으로도 학생들의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chosc5209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