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꼬이는 무역 협상, 미국-중국 IT 냉전 일촉즉발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05: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0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난기류를 만난 가운데 IT 냉전을 둘러싼 경계감이 번지고 있다.

미 상무부가 화웨이 거래 금지 조치를 90일간 유예하기로 했지만 근본적인 해법으로 보기 어려운 데다 중국이 희토류 수출을 중단할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

화웨이와 미국 5G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압박이 단순히 무역수지 적자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중국의 차세대 성장 프로젝트인 이른바 중국 제조 2025를 겨냥한 것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 가운데 양국 무역전쟁이 패권 다툼의 핵심인 IT 부문에서 벌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의 보이콧에 화웨이가 전세계 시장에서 고립될 것인지 여부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양측의 대립은 보다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양상이다.

21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인텔과 퀄컴 등 미국 반도체 업계의 중국 인력 고용이 급속하게 줄어들고 있다.

이와 별도로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중국이 현지 반도체 칩 업계에 세금 감면과 보조금 제공을 포함해 전격적인 지원 방안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전략 산업에 대한 중국의 지원책은 관세 전면전을 재점화시킨 요인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CNN을 포함한 주요 외신의 중국 희토류 수출 금지 움직임에 대한 보도는 교착 국면에 빠진 무역 협상에 또 한 다른 적신호로 해석된다.

이날 뉴욕타임스(NYT)는 미국과 중국의 디지털 산업에 ‘철의 장막’이 세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화웨이 거래 금지가 본격적인 IT 냉전의 신호탄에 해당하며, 이에 따른 파장이 전세계로 확신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사실 세계 1~2위 경제국의 IT 업계는 강한 연결고리를 형성하고 있다. 구글과 화웨이의 사례에서 보듯 중국 업체들은 미국 소프트웨어와 부품에 크게 의존하는 실정이다.

달리 말하면, 중국은 미국 IT 업계에 커다란 수익원이다. 지난주 화웨이 보이콧에 목적을 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퀄컴을 포함한 실리콘밸리 기업들의 주가가 급락한 것은 이 같은 맥락이다.

양국 IT 기업들의 투자와 인력 교류까지 파고들면 한층 더 복잡하고 긴밀하게 얽힌 현주소가 드러난다.

시장 전문가들은 IT 냉전에 따라 산업 전반의 공급망이 뿌리부터 흔들리는 것은 물론이고 전세계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양분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리서치 업체 캐널리스의 니콜 펑 애널리스트는 NYT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결정은 중국이 예상하는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영역에 충격을 일으킬 것”이라며 “사실 IT 부문의 전면전은 이미 본격화됐고, 최근 수면 위로 드러났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IT 냉전이 확대될 경우 양국 무역협상이 파국을 맞을 여지가 높아진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한편 이날 로이터는 칼럼을 통해 10일 미국의 관세 인상 이후 무역 마찰이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되고 있고, IT 업계가 집중 타깃으로 부상한 만큼 앞으로의 상황을 더욱 예측하기 어렵게 됐다고 주장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