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연준 로젠그렌 “미중 무역전쟁, 현저한 하방 위험”

  • 기사입력 : 2019년05월22일 02:1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2일 02: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에릭 로젠그렌 미국 보스턴 중앙은행 총재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전체 경제에 현저한 압박이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연방준비제도(Fed)가 정책에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21일(현지시간) 준비된 연설문을 통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상당한 하방 위험이라고 지적하고 불확실성의 원천이 해결될 때까지 연준이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통화정책 결정에 참여하는 로젠그렌 총재는 관세가 장기간 지속하면 경제 성장을 위협하고 시장 변동성을 확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내 기본 전망은 무역 합의가 세계 무역이나 세계 경제를 심각하게 방해하지 않고 이뤄지는 것이지만 불확실성이 해소되려면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에릭 로젠그렌 미국 보스턴 연방준비은행 총재[사진=블룸버그]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