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구글 앱 없는 화웨이, 中 시장 영향 미미...유럽시장은 타격 불가피

화웨이, 최대수출 시장인 유럽서 전망 암울
유럽서 어떤 판매전략 내놓을까 이목 집중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17:19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미국이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데 이어 IT기업 중 구글이 가장 먼저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로이터통신과 더 버지 등 주요 외신들은 지난 19일(현지시간) 구글이 화웨이에 대한 주요 소프트웨어와 부품 공급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기존의 스마트폰 제품에서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업데이트를 할 수 없게 됐으며, 새롭게 출시되는 제품들에 구글플레이스토어와 G메일, 유튜브, 크롬 등의 애플리케이션을 탑재할 수 없게 됐다. 

구글의 화웨이 거래 중단 방침 소식에도 화웨이가 중국에서 입을 타격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이미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업체 중 가장 높은 출하량을 기록하는 등 건재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또 결정적으로 구글플레이스토어 등을 비롯해 구글 서비스는 이미 중국 본토에서 접근이 제한돼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일 보도를 통해 구글 서비스가 이미 중국 본토에서 금지돼 있기 때문에 구글의 이번 조치는 중국의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유럽시장이다. 유럽은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에서 중국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지역이다. 화웨이가 지난해 2분기 처음으로 애플을 제치고 스마트폰 시장에서 2위에 오를 수 있었던 결정적인 이유도 유럽 시장에서의 약진에 있다. 이에 따라 유럽시장 소비자들의 움직임이 구글의 화웨이 협업 중단 결정 여파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온다.

구글 플레이 로고 앞에 놓여진 중국 화웨이 스마트폰. 2019.05.20. [사진=로이터 뉴스핌]

◆ 구글 없는 화웨이, 유럽시장 수출 전망 암울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가 지난 2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4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23.6%인 것으로 집계됐다. 비록 이 기간 유럽 시장에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한 기업은 삼성(28.7%)과 애플(26.0%)이지만 이들의 출하량을 점점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화웨이의 경우 14.8%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던 직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며, 업계 라이벌인 삼성과 애플의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비록 화웨이가 유럽에서 승승장구하고 있지만, 화웨이가 구글 애플리케이션 없이도 이 같은 상승세를 유지하며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컨설팅업체 애서튼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진 밥티스트 수는 SCMP에 "화웨이가 자체 OS를 내놓거나, 중국 내수용 OS를 통해 중국 밖에서 계속 스마트폰을 판매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는 이어 "화웨이가 사람들을 구글 앱과 앱 스토어 없는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게끔 설득하려면 삼성이나 중국 스마트폰업체 오포와 샤오미, 원플러스의 제품보다 훨씬 (품질이) 좋고, 저렴해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화웨이의 가장 큰 장점은 가격 경쟁력이다. 화웨이는 라이벌인 삼성이나 애플보다 저렴한 기기 가격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성장해왔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의 안슐 굽타 리서치 이사는 지난 2월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애플 아이폰 판매 부진과 관련해 "화웨이나 오포, 비보 등의 플래그십 스토어에 들어가서 보면 그들(스마트폰)은 삼성이나 애플에서 찾을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으면서 동시에 가격도 상당히 저렴하다"고 분석한 바 있다. 

화웨이는 이제 구글 앱 없는 자사 제품을 판매해야 하는 상황에 몰렸다. 문제는 샤오미를 비롯해 훌륭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갖추고 있는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과도 경쟁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구글 앱을 탑재하지 않은 화웨이 제품이 얼마나 많은 소비자들을 끌어모을 수 있을지에 대한 여부다. 

화웨이 P스마트 플러스를 이용하고 있는 네덜란드 시민 루나 안젤리카는 로이터통신에 구글 관련 소식을 듣고 "매우 충격을 받았다"면서 벌써 타사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절약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CCS인사이트의 제오프 블레이버 부회장도 지난 20일 로이터에 "유럽 같은 지역에서 경쟁력을 갖추려면 스마트폰에 이 같은(구글) 앱을 탑재하는 것은 필수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워싱턴포스트(WP)와 영국 BBC는 구글의 화웨이 거래 중단 발표가 런던에서 열리는 화웨이 아너20 시리즈 공개 행사를 앞두고 나왔다고 전했다. 아너20 시리즈는 21일 런던에서 공개된다. BBC는 이번 행사에서 공개되는 화웨이 스마트폰에 구글 앱 스토어를 포함해 안드로이드 서비스가 풀로 장착돼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앞으로 화웨이가 내놓을 제품에는 구글 OS가 탑재될 수 없는 만큼 향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떤 승부수를 던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