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뉴욕증시] 화웨이 파장에 하락...구글·인텔·퀄컴 급락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05:2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0일(현지시간) 약세로 한 주 거래를 시작했다.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후 구글이 화웨이와 일부 사업을 중단하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정보기술(IT) 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4.10포인트(0.33%) 내린 2만5679.90에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13.91포인트(1.46%) 하락한 7702.38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9.30포인트(0.67%) 낮아진 2840.23으로 집계됐다.

백악관이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린 후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화웨이가 앱(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라이선스를 철회하기로 했다. 휴대폰 부품 회사인 루멘텀 역시 화웨이에 출하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텔과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역시 화웨이에 공급을 중단할 방침이다.

워싱턴 크로싱 어드바이저의 채드 모건랜더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로이터통신에 “정치적 위험이 기업의 위험이 됐다”면서 “이것은 많은 기술 기업의 실적 기대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화웨이 사태 여파로 자일링스와 인텔의 주가는 각각 3.49%, 2.96% 급락했고 구글의 주가 역시 2.06% 내렸다. 퀄컴 역시 5.99% 급락했다.

이달 초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강한 매도 압력을 받고 있다.

스미스 캐피털 인베스터의 깁슨 스미스 수석 투자책임자(CIO)는 블룸버그통신에 “무역 협상은 수개월, 수분기, 수년, 혹은 수십년간 지속할 수 있다”면서 “이것은 장기간 협상이 될 것이고 양측은 다소 패배하고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런던 캐피털 그룹의 재스퍼 롤러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시장의 변동성이 미국과 특히 중국 등 교역 상대국 사이의 무역 분쟁이 어떻게 진행 중인지에 대한 발표와 해석으로부터 나오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이동통신사 스프린트와 티모바일의 주가는 아짓 파이 미 연방통신위원장의 합병 지지 소식이 전해지면서 각각 18.77%, 3.87% 상승했다.

S&P지수.[차트=인베스팅닷컴]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