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웃으며 '짠!' 했는데, 나올 땐 굳은 표정…‘호프회동’ 합의 불발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05:0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1일 0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여의도의 한 호프집에서 첫 회동을 갖고 국회 정상화를 논의했다.

이인영, 오신환 두 원내대표의 선출 이후 3당 원내대표가 처음 한 자리에서 모인 자리여서 이번 회동이 국회 정상화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됐다.

3당 원내대표는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겠다'며 웃으며 호프집에 들어갔지만 나올 때는 모두 굳은 표정으로 나섰다. 결국 3당의 국회 정상화 논의는 성과 없이 마무리됐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굳은 얼굴로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서로 어쩔 수 없으니까 이 정도로 하고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세 분 다 들어갈 때보다 표정이 어둡다"는 질문에 "지쳐서 그렇다. 민주당이 자꾸 속을 썪여 흰 머리가 난다"고 답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어쨌든 국회를 열어야 되겠다. 국회를 열기 위해서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들은 하고 있다"며 “조만간 다시 만나도록 하자는 정도의 결론을 내렸다"는 말로 국회 정상화 가능성을 열어뒀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각 당 입장들을 서로 확인하고 그 속에서 국회 정상화가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