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3당 '호프 회동', 입장 차만 확인한 채 100분 만에 마무리

웃으며 호프집 들어갔지만 나올땐 모두 굳은 표정
호프회동 제안한 오신환 "아직 결론 내지 못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22:1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2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여의도의 한 호프집에서 회동해 국회 정상화를 논의했지만 성과 없이 마무리됐다.

3당 원내대표는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겠다'며 웃으며 호프집에 들어갔지만 나올 때는 모두 굳은 표정을 짓고 있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0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 호프집에서 '호프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05.20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오후 9시40분께 호프 회동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더 만날 날이 있다”며 “그동안 경위 등을 허심탄회 이야기했으니 다음 논의 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뒤이어 나온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민생과 경제가 어려운 가운데 국회가 할 일을 해야하고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데는 동의했지만 방법에서 차이가 많았다”며 “조만간 다시 만나자는 정도로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오늘 호프 회동을 제안한 오신환 원내대표는 “각 당 입장을 확인하고 국회 정상화를 하루 빨리 해야 한다는 인식은 같이했지만 지금 결정내리긴 어렵다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조만간 다시 보자고 까지 이야기 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좋고 안좋고를 떠나 만남 자체의 의미가 있었다고 보는데 오늘 결론을 내기에는 부족했다”며 “5당 원내대표 회동 등 모든 방안을 다 열어놓고 이야기 했지만 아직 결론은 내지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정춘숙·이만희·김수민 등 각당 원내대변인은 회동이 한참이던 오후 9시께 나와 △국회 파행 장기화 방지 △서로 역지사지의 자세로 해법 마련 △어려운 민생과 경제 상황을 해결하는 것이 국회 최우선 과제라는 점에 3당 원내대표가 동의했다고 전달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