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노무현 서거 10주기 추도식…부시, 직접 그린 초상화 들고 참석

오는 23일, ‘새로운 노무현’ 주제로 10주기 추도식 개최
조지 부시 전 美 대통령도 참석…“직접 그린 盧초상화 가져올 예정”

  • 기사입력 : 2019년05월21일 07: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올해 추도식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 애도와 추모를 넘어 개개인이 곧 ‘새로운 노무현’으로서 그의 정치 철학을 계승하자는 의미가 담겼다. 

이번 추도식에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모아졌다. 노무현재단 관계자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들고 온다. 두 사람은 2003년부터 5년 간 재임 시절을 함께 보낸 인연이 있다.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할 예정이며 사회는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장이 맡는다. 가수 정태춘·박은옥과 ‘노래를 찾는 사람들’이 추모공연을 한다.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 씨, 노무현재단과 참여정부 인사, 정당 대표 등을 비롯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 수천명의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된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다. [사진=노무현재단]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