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는 23일 고(故) 노무현 10주기 추도식...부시·문희상·이낙연·이해찬 등 대거 참석

노무현재단 "추도사·환담 등 부시 측 제안 기다리는 중"
문희상 의장·이낙연 총리·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참석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4: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23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진 노무현재단 대통령기념사업본부장은 14일 “조지 부시 전 대통령 참석이 확정됐다”면서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 본부장은 “부시 전 대통령은 다른 일정 차 한국을 방문하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도 참석하겠다고 알려왔다”며 “따로 우리 측에서 초청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4.23 leehs@newspim.com

권양숙 여사와의 환담이나 추도사 낭독 등 부시 전 대통령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밝혔다. 한 본부장은 “부시 대통령 측에서 제안이 들어온 것이 없어 지금은 기다리는 상황”이라며 “제안이 온다면 협의해서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23일 추도식에는 부시 전 대통령 외에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해 추도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 외 정부 부처 관계자들과 시민 등 5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무현재단은 지난주 여야 국회의원과 각 지방자치단체장에게 초청장을 돌렸다. 아직까지 노무현재단에 공식적으로 참석 의사를 밝힌 인사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전임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지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 민주평화당, 정의당 주요 인사들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또 ‘친노(친노무현계)’로 분류되는 지자체장들도 참석할 가능성이 높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보통 추도식 직전에 참석하겠다고 알려온 인사들이 많았다”며 "야당 의원들도 개별적으로 참석 의사를 밝혀오고는 했다"고 말했다.

올해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행사는 노 전 대통령 서거일인 5월 23일 열리는 10주기 추도식을 비롯, 전국 각지에서 시민문화제 형태로 열린다. 11일 대전을 시작으로 12일 광주, 18일 서울, 19일 부산 등 4개 권역별로 시민문화제가 개최된다.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 시민 문화제에는 방송인 김어준씨 사회로 유시민 이사장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노무현 대통령과 민주주의를 말한다’는 주제로 오후 6시부터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토크콘서트 이후에는 문화제가 진행된다. 배우 권해효씨 사회로 가수 이은미·조관우·말로·알리·육중완밴드·데이브레이크가 각각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