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화웨이 위기...반사익 노리는 삼성전자·中 업체들

美 거래제한기업 명단에 올라...구글, 라이선스 철회
퀄컴 AP, 인텔 서버칩도 공급 중단...스마트폰 사업 타격
삼성, 시장 격차 벌일 기회...다른 中 업체엔 성장 발판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17:03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17: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중국 화웨이가 미중 무역갈등 여파로 위기에 봉착했다. 구글 퀄컴 인텔 등 미국 IT기업들이 잇따라 거래중단을 선언하면서 통신장비에 이어 스마트폰 사업에서도 발목이 잡혔다. 업계에서는 화웨이에 추격 당하고 있는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업체가 반사이익을 거둘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 화웨이에 등돌리는 美 IT 업체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최근 화웨이와 오픈 소스 라이센스 제품을 제외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제품의 거래를 중단했다. 이에 더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공급하는 퀄컴과 서버칩 주공급 업체인 인텔도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미국 정부가 화웨이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데 따른 조치다. 

구글의 이번 조치로 화웨이는 스마트폰 시스템 업데이트는 물론 유튜브, 지메일 등의 앱도 사용하기 어렵게 됐다. 

화웨이는 이같은 상황을 예상, 자체 운영체제(OS)를 준비해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불편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당장 OS를 대체하는 것이 어렵고 기존의 사용성에 익숙해진 상황에서 다른 서비스로 쉽게 바꾸기 어렵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LG전자는 물론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기업들도 구글 안드로이드를 사용한다. 올 1분기 기준 글로벌 시장 화웨이 스마트폰 점유율은 17%(카운터포인트리서치)로 삼성전자(21%) 다음으로 많다. 

화웨이는 퀄컴의 AP 대신 자체 생산한 AP를 사용할 계획이다. 하지만 각국 이통사가 요구하는 사양에 맞춰 퀄컴 제품을 사용하고 있어 화웨이의 스마트폰 사업은 상당한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 스마트폰 사업 타격 불가피...삼성전자엔 격차 벌릴 기회

잇따른 미국 IT업체들의 거래 제한 선언은 당장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에 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는 이날 '화웨이는 미국 금지령 아래 살아 남을 수 있는가'라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 제재가 계속되면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2억580만대에서 올해 1억5600만대, 내년 1억1960만대로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제재가 이뤄지지 않았을 때의 예상 출하량 올해 2억4100만대, 내년 2억6160만대와는 차이가 난다.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 차질은 삼성전자에게 반사이익이 될 수 있다. 화웨이가 주춤한 때를 기회 삼아 시장 격차를 벌릴 수 있어서다. 

특히 화웨이가 빠른 속도로 쫓아오고 있는 유럽 시장이 관건으로 대두된다. 유럽은 화웨이 스마트폰 사업에서 중국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지역이다. 주요 스마트폰 시장인 미국에서 실적이 미진했음에도 애플을 제치고 글로벌 2위로 올라설 수 있었던 것도 유럽 시장에서의 선전이 도움이 됐다. 화웨이는 이번 유럽 5G 상용화에 맞춰 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하고 있었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보다 샤오미, 오포 등 다른 중국 업체들이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이들 역시 화웨이 못지 않은 가성비(가격대비 성능) 제품으로 유럽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유럽 이외에도 인도, 동남아시아 등으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안드로이드 OS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면 스마트폰 이용에 막대한 타격이 생긴다"며 "구글의 이번 조치는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화웨이와 격차를 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는 것은 분명하다. 다만 화웨이 이외의 중국 업체들도 글로벌 시장에서 점차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고 있어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