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핀테크 산업 발전 밑거름, 규제혁신과 투자"

'2019 한국 핀테크 동향 세미나'…김세호 삼정회계법인 이사 주제 발표
"국내 핀테크 산업, '고객 갈망'·'규제개혁 니즈'·'신기술' 등 3가지 변화 직면"

  • 기사입력 : 2019년05월20일 20:42
  • 최종수정 : 2019년05월20일 20: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핀테크 생태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정부는 혁신성을 촉진시키는 정책을 유지하고 기업들은 활발한 투자 및 상생을 위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20일 서울 마포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된 '2019 한국 핀테크 동향 세미나'의 모습. [사진=김진호 기자]


김세호 KPMG삼정회계법인 이사는 20일 서울 마포 서울창업허브에서 진행된 '2019 한국 핀테크 동향 세미나'에서 발제자로 나서 이 같이 강조했다.

김 이사는 우선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규제개선과 민간의 적극적인 투자 노력에 높은 평가를 내렸다.

금융위는 올해 1월 퍼블릭 크라우드 시장 개방을 시작으로, 지난 4월 금융규제 샌드박스 시행과 금융결제 시스템 개방을 결정한 바 있다. 하반기에는 마이데이터 산업 도입 등을 예고하고 있다.

국내 주요 금융지주 역시 핀테크 랩 등을 운영하며 상생과 협력을 주체로 혁신기술 내재화 및 글로벌 경쟁력 제고 등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 NH농협은행과 KEB하나은행, IBK기업은행, 우리은행 등 국내 주요 금융지주 및 시중은행들은 현재 약 400여개에 가까운 핀테크 업체에 공간 제공은 물론 기술지원과 멘토링, 직접 투자까지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김 이사는 "정부는 규제개선 및 정책을 통해 핀테크 육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고 민간은 스타트업 지원과 협력을 위해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며 "이는 결국 이해관계자 간 협력 증진으로 이어져 혁신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올해 국내 핀테크 산업의 동향에 대해선 '더 나은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갈망'·'규제개혁에 대한 니즈'·'기존의 틀을 깨는 신기술' 등 3가지 변화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김 이사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대표 사례로 꼽았다. 2주 만에 200만건의 계좌 개설과 한 달 만에 대출잔액 3조원을 기록한 것 자체가 '더 편리한 금융은 없을까'라는 고객의 갈망과 하나의 앱으로 모든 걸 해결해주는 원앱 기술이 결합한 결과란 것이다.

그는 "비대면 거래와 모바일 결제 등의 활성화로 고객의 금융서비스 이용 형태는 편리함을 따라 적극적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기존 1020 세대 위주의 금융 플랫폼도 3040 세대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이사는 핀테크의 발전으로 1020 세대 고객이 특정 금융 플랫폼에서 '로얄(Loyal) 고객화'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0대 고객이 가입한 후 성장한 핀테크 플랫폼의 경우 고객이 20~ 30대가 될 경우 주 금융자산 관리 플랫폼으로 활용될 것이란 분석이다.

이에 그는 "정부 역시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산업 환경에서 이러한 혁신과 경쟁력 제고가 이어질 수 있도록 규제 개선 정책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글로벌 핀테크 시장에서 향후 한국이 핀테크 신흥강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 미국·영국·중국 주도의 핀테크 시장에서 한국·싱가포르·인도·브라질 등 신흥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가속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KPMG삼정회계법인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준 글로벌 핀테크 100대 기업 가운데 61곳이 미국과 영국, 중국 기업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기준으로 살펴보면 이들 국가의 기업은 41곳으로 크게 줄어 신흥국에서의 핀테크 발전 속도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이사는 "전세계적인 핀테크 확산 흐름 및 신흥 기술강국의 등장으로 핀테크 업계 판도가 변화하고 있다"며 "높은 인프라 수준과 혁신잠재력을 갖춘 한국의 발전 속도가 빠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