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베, 미국·이란 중재 역할 나서나...트럼프 방일 때 문제 논의

트럼프와 정상회담서 이란의 입장 설명할 것
일본의 역할 제한적 VS 밀월 효과 나타날 수도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1:24
  • 최종수정 : 2019년05월27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최근 정면으로 대립하고 있는 미국과 이란의 중재자 역할에 나설지 주목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16일, 이란의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과 도쿄 총리 관저에서 회담을 갖고 미국과의 군사적 긴장감이 높아지는 것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며 대화에 의한 해결을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회담에서 “중동 정세를 둘러싼 상황이 매우 긴박해지는 것이 우려된다”고 전하며, 미국을 자극할 수 있는 언동을 자제하고 대화에 의한 해결을 요구했다.

일본을 방문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16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일본은 미국과 동맹을 맺고 있지만 이란과도 전통적인 우호 관계에 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은 이란 핵협정을 지지하는 입장이다”라는 것을 거듭 전달하며, 이란이 합의 이행을 계속해 줄 것을 요청했다.

자리프 장관은 “앞서 발표한 합의의 일부 이행 중단 등 최근 이란의 대응은 어디까지나 핵협정 합의에서 허용된 권리를 행사하고 있는 것”이라면서도, 핵협정에서 이탈할 의사는 없음을 설명했다.

이란 핵협정은 지난 2015년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러시아의 6개국이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이 핵개발을 제한하는 대가로 미국과 유럽 등이 대이란 제재를 해제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미국이 지난해 핵협정에서 탈퇴하면서 이란산 원유 수입금지 등 제재 조치를 재발동했고, 이에 이란이 지난 8일 핵협정의 일부 이행을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미국과 이란 간에 군사적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역할 제한적일 것

이제 관심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일 때 아베 총리가 이란 문제에 대해 얼마나 중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인가에 모아지고 있다.

16일 지지통신은 “자리프 외무장관이 급히 일본을 방문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을 앞두고 일본에 관계 개선을 위한 다리 역할을 기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일본 정부관계자도 “이란의 입장과 생각을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해 주길 바라고 있을 것”이라며 “따라서 27일 예정된 미일정상회담에서는 이란 문제가 주요한 초점의 하나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외교가 어디까지 통할 것인지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있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이란과 미국이 대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핵협정에 참여하지 않은 일본으로서 무얼 할 수 있을까하는 의구심도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의 손을 잡는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밀월 관계 효과 나타날 수도

한편, 아베 총리와 트럼프 대통령의 밀월 관계 효과가 나타난다면 의외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두 사람은 그동안 공식적인 정상회담 외에 비공식적인 부부 만찬이나 골프 라운딩을 통해 끈끈한 관계를 여러 차례 연출한 바 있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도 나루히토(德仁) 새 일왕 즉위 후 일본 정부가 첫 번째로 맞이하는 ‘국빈’ 방문으로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을 국빈으로 챙기느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국빈 예우를 보류했다는 보도가 전해지기도 했다.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을 얼마나 대우하는지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방일 일정도 4일에 걸쳐 진행되는 등 이례적으로 길다. 25일 일본에 도착해 여정을 푼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오전 아베 총리와 통산 5번째 골프 라운딩을 즐긴다. 오후에는 함께 스모를 관람하고 우승자에게는 특별 제작한 트로피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저녁에는 아베 총리 부부가 주최하는 비공식 만찬에 참석한다.

27일 오전에는 황거(皇居)에서 일왕 부부를 예방한 뒤, 영빈관으로 자리를 옮겨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정상회담 후에는 납치피해자 가족들과 만나는 자리가 마련돼 있다.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해상자위대 호위함인 ‘카가’에 함께 승선해 공고한 동맹 관계를 과시할 예정이다.

2017년 11월 도쿄에서 열린 미일정상회담 중 골프 회동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사진=일본 내각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6일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레이와(令和) 시대에 첫 국빈으로서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것은 흔들림 없는 미일 동맹의 유대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평소 입버릇처럼 “현재의 미일 동맹은 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공고한 관계에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아베 총리의 기대감에 트럼프 대통령이 장단을 맞출 경우 미국·이란 문제 해결에 큰 전기가 마련될 수도 있다.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