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영진위, 4월 영화산업 결산 발표…'어벤져스:엔드게임' 점령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0:2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4월 영화 산업 결산을 발표했다.

영진위에 따르면 ‘어벤져스:엔드게임’의 개봉으로 4월 외국영화 관객수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4월 외국영화 관객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6%(109만명 ↑) 증가한 1047만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7%(79억원 ↑) 늘어난 897억원을 나타냈다.

반면 한국영화 관객수는 전년 동기 대비 38.8%(182만명 ↓) 감소한 287만명을 기록했다. 한국영화 매출액 역시 전년 동기 대비 38.1%(145억원 ↓) 줄어든 235억원이다. 4월 전체 관객수는 1334만명, 매출액은 1132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2번째로 높은 수치다.

4월 영화 흥행 순위 [사진=영화진흥위원회]

4월 최고 흥행 영화는 역시나 ‘어벤져스:엔드게임’이다. 지난달 24일 개봉해 일주일간 733만명의 관객을 모아 전체영화 1위에 올랐다. 한국영화 1위는 117만명이 찾은 ‘생일’이다. 하지만 ‘생일’을 비롯해 ‘미성년’(28만명), ‘크게 될 놈’(9만명), ‘로망’(7만명), ‘왓칭’(5만명) 등 비수기 흥행을 노린 중·저예산 한국영화 모두 이렇다 할 성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배급사 중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한 건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로 ‘어벤져스:엔드게임’ ‘캡틴 마블’(25만명), ‘덤보’(13만명) 등 4편을 배급했다. 전체 관객수는 771만명, 관객 점유율 57.8%다. 이어 ‘생일’ ‘뽀로로 극장판 보물섬 대모험’(30만명), ‘나의 특별한 형제’(4만명) 등 6.5편(공동배급 포함)을 배급한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가 관객수 152만명, 관객 점유율 11.4%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돈’(72만명), ‘미성년’(28만명)을 배급한 ㈜쇼박스다. ㈜쇼박스의 관객수 100만명, 관객 점유율 7.5%다.

독립·예술영화 흥행 순위 1위는 ‘장난스런 키스’다. 25만명으로 전체 순위 9위, 독립·예술영화 순위 1위에 올랐다. 4월까지 누적관객수는 43만명이다. 영진위 측은 “대만 하이틴 멜로는 VOD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당분간 국내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는 한국영화가 고예산 영화와 범죄·액션 영화로 편중되면서 장르적 다양성이 사라진 것에 따른 반작용으로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짚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