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뉴욕증시] 무역 마찰 고조에도 3일 연속 상승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5:0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3일 연속 상승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통신 대기업 화웨이를 압박하기 위한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는 소식이 관련 종목을 강타했지만 증시 전반에 미친 영향은 미미했다.

다우존스 지수 일간 추이 [출처=인베스팅닷컴]

중국 외교부가 현 상태로는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발표, 교착 상태가 길어질 가능성을 예고했다.

16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가 214.66포인트(0.84%) 오른 2만5862.68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25.36포인트(0.89%) 상승한 2876.32를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75.90포인트(0.97%) 뛴 7898.05에 마감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보이콧 움직임에 미국과 중국의 무역 마찰이 한층 고조됐지만 블루칩 기업의 이익 호조와 경제 지표 개선에 주가가 상승 탄력을 받았다.

이날 중국 외교부는 상호 신뢰 구축 없이는 무역 협상을 재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미국의 화웨이 압박이 앞으로 협상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별도로 중국 상무부는 조만간 베이징을 방문해 쟁점을 논의할 것이라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전날 발언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있지만 이날 투자자들은 무역 마찰보다 경제 지표와 기업 실적에 시선을 집중했다.

최근 한 주 사이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1만6000건 급감하며 21만2000건을 기록, 시장 예상치보다 5000건 밑돌았다.

4월 신규 주택 건설은 6% 증가해 연율 기준 124만건을 나타냈다. 이 역시 시장 전망치인 121만건을 웃도는 결과다.

이 밖에 5월 필라델피아 연준은행의 제조업 지수는 16.6으로 전월 8.5에서 대폭 상승하며 4개월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밖에 인플레이션과 관련한 연방준비제도(Fed) 정책자들의 발언이 관심을 모았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한 연설에서 인플레이션이 목표치인 2.0%를 넘어서는 상황을 용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 역시 2%를 인플레이션 목표치가 아닌 천정으로 인식해야 한다며 완만한 물가 상승을 수용할 뜻을 밝혔다.

이날 주가 움직임과 관련, SEI 인베스트먼트의 짐 솔로웨이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증시 저항력이 놀랄 만큼 강하다”고 말했다.

종목별로는 트럼프 행정부의 화웨이 제재를 빌미로 퀄컴이 4% 가량 급락했고,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3% 가까이 내렸다. 인텔 역시 약보합을 나타냈다.

반면 월마트가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호재로 1% 뛰었고, 애플은 중국에서 아이폰 불매 운동이 번지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0.5% 가량 떨어졌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