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화웨이 보이콧 ‘제발등’ 전세계 5G 충격파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04:0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04: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사실상 중국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를 정조준한 트럼프 행정부의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이 제 발등을 찍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경고가 업계 전문가들 사이에 퍼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세계 차세대 이동통신 5세대(5G)의 구축이 미국의 화웨이 보이콧으로 인해 크게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다.

중국 세계스마트대회(IWC)의 화웨이 부스 [사진=로이터 뉴스핌

16일(현지시각) IT 업계 전문가들이 미국의 화웨이 압박에 따른 후폭풍을 경고한 한편 인텔과 퀄컴을 포함해 뉴욕증시에서 관련 종목이 일제히 하락 압박을 받았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 명령은 특정 국가나 기업을 명시하지 않았지만 화웨이를 포함한 중국 통신 업체를 겨냥한 것이라는 의견이 중론이다.

이어 미 상무부가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것은 이 같은 주장을 사실상 입증한 셈이다.

세계 최대 통신 장비 업체이면서 5G 부문의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 받는 화웨이는 인텔과 퀄컴 등 미국 업체로부터 핵심 부품들을 공급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국 통신업계 역시 화웨이 장비에 크게 의존하는 상황이다.

5G 시장의 지배력을 장악하겠다는 계산이 깔린 미국의 행보가 당장 화웨이가 직접적인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지만 미국 IT 업계 역시 충격을 피하기 어렵고, 유럽을 포함한 전세계 주요국의 인프라 구축에 차질이 발생할 것이라고 시장 전문가들은 주장하고 있다.

유라시아 그룹은 보고서에서 “화웨이의 미국 거래가 차단되면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와 하드웨어 교체를 포함한 유지 보수 작업에 커다란 차질이 발생,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주요국으로 파장이 번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는 물론이고 스마트폰과 데이터 센터, 클라우드 등 IT 서비스 전반에 걸쳐 화웨이 리스크가 확산될 전망이다.

화웨이는 해외 기업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자체적인 스마트폰 칩을 제작하고 있지만 미국산 부품에서 완전히 독립하지 못했다.

시장조사 업체 IDC에 따르면 지난해 화웨이 스마트폰의 자체 칩 사용이 73%로 파악됐고, 퀄컴이 여전히 17%의 비중을 차지했다.

통신 네트워크 장비 부문의 미국 의존도는 더 크다. 지난해 92개 공급 업체 가운데 33개가 미국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CNN에 따르면 화웨이는 유럽과 중동에서 각각 25건과 10건의 상업용 5G 계약을 체결한 상황. 미국 부품 공급이 마비되면 이들 국가의 5G 인프라 구축 역시 제동이 걸릴 수밖에 없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뉴 아메리카의 샘 삭스 사이버 보안 및 중국 전문가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이번 화웨이 제재는 핵 옵션에 해당한다”며 “이에 따른 충격이 전세계를 가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역시 후폭풍을 피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CNBC는 화웨이와 거래에 브레이크가 걸리면서 미국 IT 업체들이 대체 방안을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화웨이 측은 미국이 품질이 낮은 장비를 도입할 수밖에 없고, 이 때문에 5G 인프라 구축이 지연되는 한편 경쟁력이 뒤쳐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의 제재에도 화웨이 독주를 멈출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아시아와 라틴 아메리카, 아프리카에서 이미 강한 지배력을 구축한 화웨이가 미국에서 퇴출되더라도 전세계 네트워크의 40~60%를 장악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의 이번 결정이 화웨이를 제어하지 못한 채 동맹국과 함께 제 발등을 찍는 결과만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뉴욕증시에서 관련 종목은 일제히 급락했다. 인텔과 퀄컴이 각각 3% 이상 내렸고,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도 2% 선에서 하락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