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금감원, 증권사 감사임원에 '부동산 리스크 관리' 당부

증권·선물사 내부통제 워크숍 개최
올해 금융투자부문 검사업무 운영방향 안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6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6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금융감독원은 증권·선물회사의 감사·준법감시부 소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증권·선물회사 검사업무 운영방향을 안내하고, 증권사엔 부동산 투자 리스크 관리를 당부했다.

[사진=금융감독원]

금감원은 16일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올해 상반기 '증권‧선물회사 내부통제 강화 워크숍'을 연다.

워크숍에서 올해 금융투자부문 검사업무 운영방향과 '유인부합적 종합검사' 취지·평가지표 및 수검부담 완화 방안 등을 설명한다.

유인부합적 종합검사는 금융회사가 금융감독 목표에 부합할수록 검사부담을 줄여,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및 위험관리능력 강화를 유인하는 방식의 종합검사다.

아울러 국내외 부동산 위험노출액(익스포져)이 큰 증권사엔 투자심사와 사후관리 강화 등 철저한 위험(리스크) 관리를 주문했다. 부동산 경기하강 가능성에도 증권사들이 경쟁적으로 부동산 투자규모와 인력을 확대하는 등 쏠림현상 심화를 우려해서다. 

이날 금감원은 지난해 증권·선물회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내부감사 협의제도 운영결과도 전달한다. 내부감사 협의제도는 금감원과 금융회사가 협의해 점검과제를 선정한 뒤, 금융회사가 자체 감사계획에 반영해 운영하고 그 결과를 금감원이 확인하는 제도다.

금감원은 워크숍에서 업계 자체 점검결과와 금감원의 평가결과를 공유하고, 올해 선정된 △비대면 금융투자상품 판매 △투자광고 △미수령 연금저축 안내 △자금세탁방지 관련 전산시스템 입력에 대해서도 충실한 점검을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워크숍에서 금감원의 검사방향과 중점검사 사항을 공유해 증권·선물회사가 자율시정기능을 제고하고, 부동산 쏠림 등 잠재 리스크 요인을 관리해 회사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과 투자자 보호 책임을 강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