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헬스케어, 1분기 매출 72% 급증한 2205억원

주력 제품 판매 증가세.. 영업익 94억…전년비 12%↑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6:4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9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205억원으로 72% 늘어났고, 당기순이익은 90% 감소한 58억원을 기록했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주력 3개 제품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1분기 매출이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분석했다. 주요 시장인 유럽 등의 의약품 입찰이 대부분 2분기 이후 시작되는 것을 감안하면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에 해당한다. 그러나 최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의 처방이 늘어나면서 매출도 증가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작년 4분기 기준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의 시장 점유율은 각각 57%, 36%, 10%를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출시 예정인 '램시마 SC(피하주사제형)' 마케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SC를 통해 TNF-α억제제 치료제(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중 유일하게 정맥주사제형(IV)와 SC제형을 모두 갖추게 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그 동안 축적한 마케팅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자체 의약품 판매망을 통해 램시마SC 유통을 준비 중에 있다"며 "파트너사들과의 논의가 마무리되어 유통 구조 개선이 이루어지고, 램시마SC 직접 판매가 본격화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