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에 252억 규모 '트룩시마' 공급

트룩시마 유럽 시장 점유율 상승 및 수요 증가 대응 조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8:09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수습기자 = 셀트리온은 계열사 셀트리온헬스케어에 약 252억원 규모의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를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셀트리온 전경 [사진=셀트리온]

이번 계약은 트룩시마의 유럽 시장 점유율이 상승하고 수요가 증가하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해 체결됐다.

트룩시마의 유럽 시장점유율은 2018년 말 의약품통계업체 아이큐비아(IQVIA) 집계 기준으로 약 36%를 돌파했다. 현재 유럽에서 시장점유율은 약 57%에 달한다.

이 같은 상승세에 따라 셀트리온은 분기별 정기 공급 물량 중 일부 생산된 트룩시마를 먼저 공급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고부가가치 제품인 트룩시마, 허쥬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면서 매출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트룩시마의 수요가 점진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적정 재고를 유지하기 위한 제품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며 “증가하는 수요 대응을 위해 기존 설비 가동을 빠르게 정상화하고 해외 CMO 확보 및 1공장 증설 설비의 상업 생산에 조기 돌입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