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지원한다"…민관 공동 간담회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5월15일 14:30
  • 최종수정 : 2019년05월15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을 위해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와 국내 제약·바이오 최고경영자(CEO)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정부는 이번 만남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규제개선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15일 과기부,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재정부와 함께 서울 방배동 제약바이오협회 강당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민관 공동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번 간담회는 바이오헬스산업을 미래 국가 기간산업으로 육성·발전시키고 이러한 발전을 기반으로 관계부처 장관들이 직접 현장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했다.

바이오헬스는 '성장 - 일자리 - 국민건강'의 삼중(三重) 유망 신산업으로 꼽힌다. 전 세계적인 인구 고령화와 건강수요 증가로 바이오헬스 세계 시장 규모가 빠르게 확대될 전망이다. 이에 최근 정부는 2017년 '제3차 생명공학육성기본계획',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했고, 지난해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 '혁신성장 확산을 위한 의료기기 분야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4차 산업혁명 기반 헬스케어 발전전략' 등의 대책을 내놨다.

실제로 바이오헬스분야는 최근 일자리 및 기술수출 증가 등의 성과를 이뤘다.

최근 벤처캐피탈의 바이오헬스 분야 투자가 지속 증가하고 있고, 국내 제약기업 등에서 대규모 기술수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2017년 3788억원을 기록했던 바이오헬스 벤처캐피탈(VC) 투자액은 지난해 8417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들은 2016년 이후 33개 신약 후보물질을 기술 수출해 약 10조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관련 분야에서 최근 5년간 17만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복지부 등 관계부처 장관들과 식약처장은 "혁신주체인 기업과 조력자인 정부가 긴밀히 협력한다면 바이오헬스가 '제2의 반도체'와 같은 기간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저력이 충분하다"며 "제약·바이오 기업인들이 겪는 현장 애로와 건의사항을 허심탄회하게 개진해 주시면 이를 해결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관계부처가 함께 고민하고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바이오헬스산업의 중·장기 혁신성장 동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서는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적극 반영한 현장중심형 발전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바이오헬스 발전을 위해서는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전후방산업 육성, 전문인력 양성, 해외시장 개척 등 산업 생태계 기반(인프라)의 강화가 필요하다. 또 임상시험 및 인허가 기간 단축, 의료데이터 활용 등 규제개선과 제약바이오 수출 지원 등도 과제다.

관계부터 장관들은 "업계의 건의 사항을 수렴하여 대한민국이 글로벌 바이오헬스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 방안을 조만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