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제주서 아·태 15개국 대표 통신사 초청 행사

KT 글로벌 사업 소개 및 협력 논의
글로벌 데이터 인프라 확충 방안 협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15:17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KT가 14~16일까지 롯데호텔 제주에서 파트너 초청 행사(PPM‧Pacific Partner Meeting)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PPM 2019 참여 통신사 관계자들이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호텔 제주에서 각국의 통신 사업 현황을 소개하고 글로벌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KT]

PPM은 1993년 싱가포르에서 처음 열린 아시아·태평양 15개국 대표 통신사들이 참여하는 협력 회의체이다.

지난 27년 동안 신기술 교류, 공동 투자 및 사업 협력 논의 등을 통해 글로벌 통신 사업의 성장에 기여해왔다. 한국에서는 KT가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미국 AT&T, 일본 KDDI, 중국 차이나텔레콤 등 총 15개 회원사의 임원진 40여명이 참석한다.

올해 주제는 5세대이동통신(5G)을 활용한 기업간거래(B2B) 사업 모델, 인공지능(AI) 기반 5G 서비스, 국제 데이터 인프라 확충 등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글로벌 통신사업 분야를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이번 PPM에서 KT는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스카이십 등 다양한 5G 적용 사례를 해외 통신 기업들에게 소개하고 글로벌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박윤영 KT 글로벌사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번 PPM은 5G 1등 기업 KT의 앞선 기술과 서비스를 해외 파트너사들과 공유하고 협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향후 KT는 글로벌 대표 통신사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5G, AI 등 4차 산업 혁명을 이끄는 핵심 분야에서 차별화와 글로벌화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