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종합] USTR, 中 추가관세 3천억달러 품목 공개..이르면 6월 24일 부과

최고 25% 관세 대상 잠정 품목 3805개 공개..소비재 거의 모두 포함
휴대전화·노트북 포함, 의약품·희토류 제외..애플, 이번에 못 피할듯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9:4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무역대표부(USTR)가 추가 관세부과 대상이 될 약 3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해당하는 잠정 품목 3805개를 1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USTR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142쪽 분량의 자료를 통해 최고 25%의 관세 대상이 될 해당 품목에 대한 공청회가 오는 6월 17일(공청회 출석 요청·공청회 예상증언 제출은 6월 10일까지) 열릴 예정이라며 최종 반박의견 수렴 시한은 공청회 종료 7일 뒤로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즉, 약 3000억달러 규모 중국 수입품에 대한 최고 25%의 관세가 이르면 6월 24일부터 부과될 수 있다는 의미다.

[자료= USTR 홈페이지]

USTR의 이번 공청회 및 반박의견 수렴 등 공개 검토 절차는 이전 대중 관세 집행 당시보다 훨씬 짧아졌다. 작년 여름 2000억달러 어치 중국 물품에 대한 10% 관세를 부과했을 당시 공개 검토 기간은 약 71일이었는데 이번에는 42일로 줄어든 것이다.

USTR이 공개한 3805개 품목에는 이전의 2500억달러 규모 대중 관세 품목에서 제외된 △휴대전화 △랩톱 △태블릿 컴퓨터 등도 포함됐다. 이전의 대중 관세에 포함되지 않았던 애플의 제품도 이번에는 피해가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또 품목에는 △의류 △신발 △연필깎이 △서적 △침대시트 △잔디깎기기계 등 중국산 소비재 거의 모두가 포함됐으며, △신선 식품 △육류 △시계 △살충제 △오토바이 △코코아 △영아용조제분유 △원사(실) △악기 등도 들어갔다.

다만 △의약품 △희토류 광물 등은 제외됐다. 희토류는 전기자동차와 국방 분야에 사용된다.

USTR의 이번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지난 10일 USTR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 수입품 가운데 추가 관세가 부과되지 않은 약 3000억달러 규모 물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검토 절차에 따라 미국이 관세를 부과하게 되면 미국의 대중 관세는 네 번째가 된다. 작년 7월 미국은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 것을 시작으로, 그 다음달인 8월 160억달러 물품에도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또 작년 9월에는 2000억달러 물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한 뒤 지난 10일에는 해당 관세율을 25%로 인상했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관세 인상을 단행하자 오는 6월 1일부터 600억달러 어치 미국 물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물리겠다고 밝혔다.

악수하기 위해 다가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