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모간스탠리 “대중 관세 올리면 美 경기침체 온다”

  • 기사입력 : 2019년05월14일 05:52
  • 최종수정 : 2019년05월14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 고조로 관세가 오르면 결국은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라고 모간스탠리 수석 미국 주식 전략가 마이클 윌슨이 주장했다.

13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윌슨은 미국이 대중 관세를 인상할 경우 기업들이 이로 인한 타격을 직접 상쇄해야 하는 만큼 기업 실적에 역풍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 로이터 뉴스핌]

그는 특히 만약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 전체에 관세가 부과되면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325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추가적인 관세를 부과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윌슨은 “다른 비용 부담과 고집스럽게 낮은 인플레이션 수준을 감안하면 기업들이 제품 가격을 올리거나 다른 곳에서의 비용 효율성 제고를 통해 관세 인상 비용을 나서서 상쇄하려 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가 부과되면 이미 기업들이 감당하고 있는 비용 이슈 등으로 인해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란 우려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국은 미국의 추가 관세 결정에 대한 보복으로 600억달러어치 미국산 수입품 5140개 품목에 6월 1일부터 관세를 물리겠다고 밝혔다.

윌슨은 “어느 시점에 (주가가 폭락하면 발동되는) ‘서킷 브레이커’가 작동돼 양측이 양보에 나설 가능성도 있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시장 긴장과 변동성 고조가 선행돼야 하고, 이는 가뜩이나 어려운 실적 환경을 더 짓누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