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보성군 ‘재난·안전분야’ 최우수 등급..3억5천만원 확보

2019년 재난관리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특별교부세 3억5천만원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5월11일 11: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11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보성=뉴스핌] 정경태 기자 = 전남 보성군이 지난 10일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실시한 ‘2019년도 재난관리평가’에서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3억5000만원의 특별교부세를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보성군에 따르면 이번 재난관리평가는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전국 325개 기관(중앙부처 26, 시군구 226, 도 17, 공공기관 55)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5개 항목 38개 지표를 중앙재난관리평가관과 민간전문가의 종합평가에 따라 우수, 보통, 미흡 3개 등급으로 나누어진다.

김철우 보성군수 [사진=보성군]

이번 평가에서는 재해·재난취약시설 점검, 안전문화운동 전개, 인명피해 최소화 대책 등 선제적인 재난예방대책 추진과 군민 안전 최우선을 목표로 발로 뛰는 현장 행정을 펼친 김철우 군수의 리더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게 보성군의 평가다.

특히 지난해 재난관리평가 우수기관 선정에 이어 금년에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며 민선 7기 김철우 군수 취임 이후 안전문화대상, 다산안전대상, 재해예방사업 추진 평가 등 재난·안전 분야 9개 평가에서 전관왕을 차지하며 사업비 10억3000만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각종 재난을 방지하기 위해 시행한 시책들이 결실을 맺었다”며 “앞으로도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안전한 보성 만들기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군민의 안전의식을 높이고 생활 속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안전취약계층의 연령별 눈높이에 맞춘 생애주기별 찾아가는 안전교육, 재난·안전사고 ZERO화 사업,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 등 다각적인 안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kt336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