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軍 “北 단거리 미사일이 탄도미사일? 추가 분석 및 확인 필요”

“4일‧9일 발사체, 비행 패턴 상이…분석해 봐야”
美 국방부 ‘탄도미사일’ 성명에 대해선 “확인해야”
9.19 합의 위반 여부 부인…“위반은 아니나 취지 어긋나”

  • 기사입력 : 2019년05월10일 13:3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1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전날 러시아산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가운데, 군 당국은 “탄도미사일 여부는 추사 분석 및 확인해봐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군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현재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미사일로 분석하고 있으며 ‘단거리 탄도미사일’ 여부는 정확히 분석한 다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방사포 등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사진=노동신문]

앞서 북한은 9일 오후 4시 29분과 49분께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각각 1발, 2발씩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

비행거리는 각각 270km, 420km, 고도는 50km로 추정된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또 10일 군 당국이 추가로 알린 내용에 따르면 이 외에 방사포, 자주포 등도 북한이 전날 발사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국방부는 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북한이 이날 발사한 복수의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시에 미국의 여러 대북 전문가들은 “9일 발사된 발사체들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4일 발사체들과 동일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북한은 지난 4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추정되는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방사포 등 발사체 여러 발을 발사했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류된다. [사진=노동신문]

우리 군 당국은 “탄도미사일 여부는 보다 정확한 분석을 한 후에 판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4일과 9일 발사된 발사체가 동일한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확인해 봐야 한다”고 일축했다.

군 관계자는 이날 ‘날아가는 궤도, 내력, 발사 단계를 비롯해 중간 단계 등 비행 형태를 볼 때 4일과 9일은 다른 게 있어 분석 중인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며 “(4일과 9일 모두) 이동형 발사대가 있지만 4일에는 차륜형이었고, 5일에는 궤도형으로 외형적으로 차이가 있고 속도 등도 차이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4일과 9일 발사체 발사에 사용된 발사대가 각각 차륜형과 궤도형으로 다르더라도, 사용된 미사일 자체는 같은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 나와 이에 대한 군 당국의 보다 신속하고 명확한 입장 표명이 필요해 보인다. 

군은 계속해서 ‘확인해 봐야 한다’며 즉답을 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군 관계자는 이날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같은 미사일이라도) 여러 형태의 비행이 가능하지 않느냐’, ‘미국(국방부) 성명에서는 탄도(미사일)라고 했다’는 등의 질문에 대해서도 “검토 중이다”, “확인이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또 ‘북한의 행위가 9.19 군사합의 이행 파기가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9.19 군사합의에) 이 부분에 대한 조항이 따로 없다”며 “위반이라고 규정하기는 제한되지만 9.19 합의에서 (정한) ‘한반도 긴장완화’라는 취지에는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