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외신 ‘北 발사체’ 긴급 타전...‘美 압박용, 도발 지속하면 협상 복잡해져’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20:07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2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북한이 지난 4일 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한 지 닷새 만에 또 다시 발사체를 쏘아 올렸다는 합동참모본부의 발표가 나오자 미국·중국·일본 매체들도 일제히 관련 소식을 긴급 타전했다.

미국 블룸버그·CNN·월스트리트저널(WSJ)·뉴욕타임스(NYT) 등 매체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경 북한 북서부 평안북도 신오리 인근에서 불상(不詳) 발사체가 동쪽 방향으로 발사됐다’는 합참본부의 발표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5일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조선동해해상에서 진행된 전연 및 동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하시였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대부분의 미국 매체는 이번 발사가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남북 대화를 더욱 복잡하게 할 것이라는 논평을 내놓았다.

CNN은 북한이 한국 및 미국과 대화를 지속할 수 있었던 가장 중요한 요인이 미사일 발사 중단이었다며,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다시 시작한다면 미국이 경로를 바꿀 수 있다고 전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회담에 앞서 “나는 서두르지 않는다. (북한의 미사일) 테스트를 원치 않을 뿐이다. 미사일 테스트만 없다면 만족스럽다”고 말한 바 있다.

NYT는 북한의 발사체 도발은 하노이 북미회담이 결렬된 후 미국이 더욱 유연한 자세로 협상장에 복귀하도록 압박하려는 의도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선택한 것은 대화 재개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은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해석을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이 핵 및 장거리 미사일 테스트를 중단한 것을 북한과의 대화를 지속할 이유로 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북한이 테스트하는 발사체의 수위를 점차 높여 협상 모멘텀을 얻으려는 것”이라는 전문가의 해석도 인용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북한의 발사체 소식이 전해진 후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은 나에게 한 약속을 깨기를 원치 않는다. 협상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도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뻔한 전략을 다시 구사하고 있다. 북한이 앞으로도 단거리 미사일을 또 쏘아 올려 미국의 즉각적 대응을 유발하지는 않는 정도로 도발을 계속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외신은 또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 대표가 공식 방한하는 날을 골라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의도에 대해서도 주목했다. 비건 대표는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해 한국 정부와 논의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 CNN은 ‘신오리는 북한이 신고하지 않은 20곳의 마사일 시설 중 한 곳으로 추정된다’는 미국 싱크탱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의 조사 결과를 전했다.

CNN은 지난 4일 북한이 쏘아 올린 발사체가 새로운 첨단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전했다. 미국 로켓전문가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마이클 엘만은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에 북한이 주말에 쏘아 올린 발사체는 ‘이스칸데르’라 불리는 러시아제 탄도미사일과 유사하다고 밝힌 바 있다.

NYT는 “신오리 미사일 기지에서는 중단거리 ‘로동’ 탄도미사일이 운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신오리 기지가 북한이 2017년 2월 첫 시험 발사한 ‘북극성 2호’ 미사일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을 전했다. 북극성 2호는 북한의 다른 탄도미사일과 달리 고체연료를 사용해 이동과 은폐가 쉽고 발사 준비도 더욱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다.

CSIS는 지난 1월 보고서에서 “신오리 미사일 기지와 이 곳에 배치된 로동 미사일은 한반도와 일본 전역을 모두 겨냥해 핵 및 재래식 공격을 가능케 하는 북한의 핵 전략에 들어맞는 위치에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북한이 여러 개의 발사체를 쏘았다는 정보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방위성 9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 직후 “미사일이 일본 영해나 배차적경제수역(EEZ)에 날아오지 않았다”며 “일본의 안보에는 즉각적인 영향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화통신·중국중앙(CC)TV·환구시보·인민일보 등 중국 주요 매체들도 발사 소식을 보도했으나, 논평은 내놓지 않고 사실 보도만을 내보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