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전문가들 "文정부 3년차 북·남방과 협력방안 수립해야"

9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정책 세미나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4:51
  • 최종수정 : 2019년05월10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을 맞아 전문가들은 북방 및 남방 지역과의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수립해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9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대외경제 정책의 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이 9일 서울 전경련 회관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 대외경제정책의 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고 밝혔다. 2019.05.09. [사진=대외경제정책연구원]

이번 세미나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새로운 정세 변화 속에서 동북아플러스책임공동체, 한반도 신경제구상, 통상 분야의 성과와 과제, 향후 추진전략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이재영 KIEP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보호무역주의 강화, 미·중 경쟁, 북·미 비핵화 협상 난항 속에서도 우리나라는 주변국들과의 다자협력 강화를 통해 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을 도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북방 및 남방 지역 국가들과의 협력 확대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세미나 개최를 환영하며 "대내외 구조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협력의 기회를 극대화해나갈 수 있도록 신북방정책의 추진이 필요하다. 우리나라가 주도적으로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연계한 신북방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전했다.

축사에 나선 주형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도 "신남방 지역이 전통적인 성장 경로를 뛰어넘어 곧바로 디지털 경제로 도약하고 있다"며 "전통 주력 제조업의 혁신과 신산업의 발전이 균형있게 이루어지도록 신남방 지역과의 협력 범위를 더욱 넓혀가야 한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동북아플러스책임공동체 구성의 핵심인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 그리고 통상정책에 대한 개별세션이 진행되었다. 각 세션의 발표 이후에 진행된 패널 토론에서는 향후 추진전략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이재영 KIEP 원장을 비롯해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주형철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 위원장, 문정인 대통령외교안보특보,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 등이 참여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