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여름철 홍수피해 방지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가동

홍수 특보지점 60곳으로 확대…1분 주기 수위정보 제공 도입
발전댐·다목적댐 연계운영으로 추가 홍수조절용량 확보

  • 기사입력 : 2019년05월09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5월09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올 여름 홍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24시간 홍수상황 비상체계가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환경부는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자연재해대책기간에 맞춰 태풍, 집중호우 등 여름철 홍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24시간 홍수상황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9일 밝혔다.

특히, 태풍 또는 호우경보가 발효될 경우 정부세종청사 6동에 홍수대책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비상상황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시라즈 로이터=뉴스핌] 황숙혜 기자 = 홍수가 발생한 이란 시라즈의 가옥과 도로, 차량들이 심각하게 파손됐다. 2019. 03. 26.

이와 함께 한강대교 등 국가·지방하천 주요지점에 대해 발령하는 홍수특보 대상지점을 지난해 55곳에서 60곳으로 늘리고 하천홍수 정보제공 주기도 지난해 10분에서 1분으로 단축해 운영한다.

홍수특보는 하천의 수위가 계획홍수량의 50% 초과될 것으로 예상되면 주의보가, 70% 초과될 것으로 예상되면 경보가 발령된다.

고수부지 등 침수 취약지점에 대해서는 지난해에 비해 70곳이 늘어난 305곳을 지정해 실시간으로 위험단계별(관심·주의·경계·심각) 하천 홍수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댐 상·하류의 홍수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전댐·다목적댐을 연계해 운영할 예정이다.

홍수기에는 화천댐 등 발전댐의 수위를 기존보다 낮게 유지해 홍수조절량을 추가로 확보하고 홍수통제소·한국수자원공사·한국수력원자력 등 관계기관 합동 비상근무로 상시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홍수방지 정책 개선사항을 알리고 방재기관 간의 협업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17개 시·도, 4개 홍수통제소 관계자가 참여하는 '홍수피해 방지대책 점검회의'를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기후변화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홍수대응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범정부 협업촉진'이라는 정부혁신 과제에 따라 기관별로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